뉴스 > 사회

'인천공항 입국' 주한미군 군인 코로나19 확진

기사입력 2020-07-01 10:36 l 최종수정 2020-07-08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민간 항공기를 타고 한국에 입국한 주한미군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주한미군 사령부는 오늘(1일) "지난달 28일 미국에서 민항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주한미군 1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확진자는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직후 캠프 험프리

스(평택 미군기지)로 이동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습니다.

확진자와 함께 항공기를 탄 입국자 전원은 한국 정부의 지침에 따라 2주간 격리됐습니다.

주한미군은 신속한 격리조치가 이뤄졌기 때문에 제한적인 역학조사만 이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주한미군 누적 확진자는 40명이며, 현재 치료받는 확진자 중 군인은 5명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 신고 접수돼…공관 주변 수색 중
  • [단독] ABC주스에 사과가 없다고?…소비자 분통
  • [단독] "너는 거지야"…아파트 관리실서 침 뱉고 폭언에 폭행까지
  • 미국 하루 확진 6만여 명 '사상 최대'…"트럼프 유세서 급증"
  • 대검 "중앙지검이 자체 수사"…추미애 "국민의 뜻 부합"
  • 6·17 대책 후 더 올랐다…고삐 풀린 서울 아파트값 3주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