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휴가 중 실종된 부사관, 대구서 숨진 채 발견

기사입력 2020-07-01 11:15 l 최종수정 2020-07-08 11: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휴가 복귀 당일 실종된 공군 부사관이 사망한 상태로 발견돼 군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착수했다.
1일 대구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하루 전인 지난 6월 30일 오후 1시 42분쯤 대구시 달성군 사문진교 남쪽 30m 낙동강 인근에서 강원도 원주 공군부대 소속 하사 A씨(23)의 시신이 발견됐다.
당시 현장에서 확인된 유서는 없었고 옷에서 현금 10만원 상당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상

북도 고령군 출신으로, 휴가 마지막 날인 지난 6월 28일 연락이 끊겼다.
이에 경찰과 소방당국은 실종 신고를 받고 3일간 50여 명을 투입해 A씨를 찾았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군 부검의가 나와 부검 중"이라며 "사망 경위는 군에서 자체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상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홍준표 "박원순 '채홍사' 있었다는 소문도…진상규명 나서라"
  • 진중권, 윤준병 '박원순 옹호' 논란에 "권력 가진 철면피"
  • 일본 방위백서, 16년째 '독도 도발'…"일본 땅" 또 억지 주장
  • '한국판 뉴딜' 사업 오늘 공개…현대차 정의선 발표
  • 미드 '글리' 여배우 나야 리베라, 실종 5일 만에 숨진 채 발견
  • 정청래 "조문 거부, 노회찬 뭐라 했을까"…진중권 "잘했다 밥 사줬겠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