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정부 "비수도권 코로나19 감염 확산…위험성 지속"

기사입력 2020-07-01 13:37 l 최종수정 2020-07-08 14: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부가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 산발적으로 이어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를 우려하며, 유행이 커질 위험이 있다고 밝혔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수도권을 벗어나 충청 ·호남권 등 비수도권으로 감염이 확산하는 경향이 계속되고 있다. 대규모 유행은 차단하고 있으나 지역적 확산이 계속되고 있어 자칫 유행이 커질 위험성이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 1총괄조정관은 "대형시설의 집단감염은 줄어들고 있으나 방역 당국의 관리가 어려운 소규모 시설, 소모임을 통한 확산 사례가 늘어가고 있다"며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 비율이 상승하는 점도 위험 요소이다"고 우려했다.
김 1총괄조정관은 "현재는 사회적 거리 두기 1단계로, 의료체계가 감당 가능한 수준에서 소규모 감염의 확산과 완화가 반복되고 있다"면서도 "(최근) 종교 소모임을 통한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심각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감염 사례들을 보면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거나 큰 소리로 기도하고 찬송하는 등 침

방울이 많이 전파되는 활동이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다"며 "종교인들의 적극적인 이해와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 1총괄조정관은 주말인 오는 4일로 예정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대규모 집회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빗속에 떠난 마지막 길…고향 창녕에서 영면
  • 대법, '허위사실 유포 혐의' 이재명 16일 최종 선고
  • 백선엽 장군 빗속 추모 이어져…통합당 "대통령 조문해야"
  • 1차 사고 유발자도 '민식이법' 적용…"다툼 여지 있다"
  • 고 박원순 시장 고소 여성 "4년간 성폭력 이어져…법 보호받고 싶어"
  • 200mm 넘는 물 폭탄에…'사망·침수·산사태' 곳곳 상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