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국립중앙의료원, 미 공병단 부지로 이전 추진

기사입력 2020-07-01 14: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 을지로에 있는 국립중앙의료원이 중구 방산동 주한미군 공병단 부지로 이전될 전망이다. 1일 보건복지부와 서울시는 국립중앙의료원을 미군 공병단 부지로 신축·이전하기로 하는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4월 말 박원순 서울시장이 "감염병 대응 역량을 높이기 위해 최단 기간 중앙감염병 병원 건립이 추진될 수 있도록 결단이 필요하다"며 정부에 국립중앙의료원을 서초구 원지동이 아닌 서울 중구 방산동 미군 공병단 부지로 이전하는 것을 검토해 보자는 제안을 계기로 성사됐다. 그간 복지부와 서울시는 서초구 원지동으로 국립중앙의료원을 신축·이전하기 위해 노력해 왔지만 원지동 부지가 인근 경부고속도로 소음과 함께 주변 지역이 개발제한구역으로 지정돼 부지 활용에 제약이 크다는 단점이 제기됐다. 특히 환자들이 찾아가기에는 교통이 불편할 수 있다는 문제도 집중 제기됐다.
이에 복지부는 정부 내 관련 부처와 협의해 국립중앙의료원을 미군 공병단 부지로 신축·이전하기로 하고 서울시는 도시관리계획 변경 등을 통해 현재의 국립중앙의료원 부지 매각과 공병단 부지 매입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이날 협약식에서 "국립중앙의료원이 코로나19 상황에서 중증 환자 전원과 중앙임상위원회 운영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국민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 왔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도 "이번 업무 협약 체결로 국립중앙의료원 이전과 중앙감염병 전문병원 설립이 본격 추진되고 지난 17년간 표류해 온 중앙의료원 이전 문제에

종지부를 찍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복지부와 서울시는 오는 11월 말까지 국립중앙의료원 신축·이전을 위한 구체적인 세부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로써 올 연말 이후부터 부지 매각·매입과 관련한 국립중앙의료원 신축·이전 절차는 본격적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서진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故 박원순, 백낙청·이해찬·서정협 공동장례위원장 확정... "온라인 유포 글 자제 부탁"
  • 서울 광장에 故 박원순 분향소 설치…13일 밤 10시까지 운영
  • 코로나 19 혈장치료제 곧 임상시험... 완치자 혈장 확보 완료
  • 종로 5가역 인근 상가 화재... 시민 10명 대피
  • '테슬라 CEO' 머스크, 버핏 넘어 세계 7위 부호 등극
  • 분당서 30대 여성 흉기에 찔려 사망…"출입문 강제 개방 흔적 있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