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IP 카메라 2381대 무단 접속…남의 사생활 엿본 관음증 30대

기사입력 2020-07-01 16: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2000대가 넘는 IP 카메라에 무단 접속해 남의 사생활을 훔쳐본 30대가 항소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1일 부산지법 형사1부(김홍준 부장판사)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된 A(39세) 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 씨는 2018년 5월부터 10월까지 자신의 주거지나 사무실에서 다른 사람의 집에 설치된 IP 카메라 2381대에 접속해 4800여 차례에 걸쳐 다른 이들의 일상생활을 훔쳐본 혐의를 받는다.
그는 1심에서 징역 8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유·무선 인터넷과 연결돼 영상을 실시간으로 보내거나 원격으로 모니터할 수 있는 IP 카메라는 집안이나 현관 모니터링에 주로 사용된다.
A 씨는 타인의 IP 카메라 인터넷에 접속하는 방법을 알아낸 뒤 무단 접속해 4개월이 넘는 시간 동안 타인의 사생활을 엿본 것으로 드러났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불특정 다수의 은밀한

사생활을 훔쳐보고, 특히 여성의 신체나 타인의 성관계 영상 등을 별도로 저장하는 등 범행 수법과 피해 정도 등을 보면 죄책이 결코 가볍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만 영상을 유포하지 않은 점, 관음증 치료를 위한 심리 상담과 치료를 받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홍연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팀 닥터'의 불거지는 추행 의혹…"갑자기 자기 방으로 불러서"
  • 민경욱, 개표장 투표용지 건넨 제보자 구속에 "통탄할 일"
  • 삼성전자,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에 주가 강세
  • 진중권, 안희정 모친상 조화에 "자칭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성폭행범에 조화"
  • 볼리비아 길거리에 방치된 시신…코로나19에 묘지·화장장 포화 상태
  • 이용수 할머니 폭로 후 두 달…윤미향 "저는 참 겁쟁이…그저 다 수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