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진중권 "공수처, 이미 대통령 노후 보장 보험으로 전락"

기사입력 2020-07-01 16:48 l 최종수정 2020-07-08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오늘(1일) "검찰이 완전히 정권에 장악됐다"며 "공수처도 이미 대통령의 노후 보장 보험으로 전락한 지 오래"라고 꼬집었습니다.

진 교수는 이날 오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개혁의 자살'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습니다.

그는 "최고의 국정 과제가 대통령 무사 퇴임에 맞춰져 있다"며 "정치개혁은 진즉에 물 건너갔다. 위성정당으로 자기들이 패스트트랙까지 해서 도입한 선거구제를 스스로 무력화시켰다. 정치개혁이 자살해 버린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는 "검찰개혁 역시 파탄을 맞고 있다"며 "자기들이 세운 검찰총장을 자기들이 내친다는 것은 곧 개혁의 파탄을 의미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남북관계, 교육정책, 부동산정책, 경제정책, 뭐 하나 진전된 게 있느냐"며 "이해가 안 가는 것은 아니다. 애초에 노 대통령 서거 트라우마에서 탄생한 정권이니까"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선거구제 무력화한 것도 결국 의회 안정적 다수를 차지하기 위한 것이고, 검찰총장 내치고 공수처 설치하는 것도 권력 비리 수사 못 하게 사정기관 마비시키는 데에 목적이 있고. 결국 이 모든 게 대통령의 노후 보장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대통령이 국민을 지켜야지, 국민이 대통령을 지키라는 얘긴지"라며 "당·정·청이 오직 이 최대의 국정과제 해결에 매달려

있잖나. 다들 완장 차고 대통령 보안법을 시행하고 있잖나. 도대체 무슨 짓을 했길래 그렇게 불안해하는 건지"라고 덧붙였습니다.

끝으로 "이쯤에서 여야의 타협으로 저쪽의 공포감을 풀어줄 사회적 대협약이 필요할 것 같다"며 "대통령 노후 보장해 드릴 테니, 제발 국가의 시스템 망가뜨리는 것만은 중단해 달라고"라고 당부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술값 낼 테니 문 열어 줘"…사복 경찰에 딱 걸린 불법 영업
  • [픽뉴스] 이재용 옥중 편지…새 차에 구멍 뚫어 수리
  • 수십만 대 1 '무순위 줍줍' 사라진다…무주택자만 가능
  • 정세균 "기재부의 나라냐"…김용범 "총리 지시 따르겠다"
  • 설 전 첫 백신 맞나…"접종센터 전국 250곳 목표"
  • "친구 때려" 폭행 지시 정황도…피해 아동 3~4명 더 있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