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더 희망 없어"…자녀 살해 후 남편과 동반자살 시도 30대 징역 3년6월

기사입력 2020-07-01 17:36 l 최종수정 2020-07-08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제적 어려움을 겪던 중 남편과 공모해 자녀들을 살해하고 동반 자살을 시도한 30대 여성이 법원에서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수원지법 형사12부(박정제 부장판사)는 오늘(1일) 살인 및 살인미수, 자살방조 혐의로 기소된 37살 A 씨에게 징역 3년 6월을 선고하고, 아동 관련 기관 5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했습니다.

A 씨는 지난해 2월 16일 오후 집 안에서 남편과 함께 10살짜리 딸, 6살짜리 아들을 재운 뒤 술을 마신 상태에서 착화탄을 피우고 잠들었습니다.

이로 인해 A 씨의 남편과 아들은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숨졌습니다. A 씨와 딸은 깨어나 목숨을 건졌습니다.

A 씨는 수년간 공황장애에 시달려왔고, 남편은 심장 수술을 받는 등 건강이 좋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들 부부는 일정한 수입이 없자 더는 희망이 없다고 보고 범행을 공모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가족이 처한 경제적 상황, 피고인의 심신 상태 등을 참작하더라도 '가족 동반 자살'이라는 명목하에 부모가 자식의 생명의 빼앗는 살인 행위에 대해서는 엄중히 처벌함으로써 이런 범죄

가 다시는 번복되지 않도록 예방할 필요가 있다"고 판시했습니다.

그러면서 "다만 피고인은 공황장애와 우울증 등으로 사물을 변별하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미약한 상태에 있었고, 남편의 제안에 동조해 범행한 것으로 보이는 점, 현재 정신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는 점, 다른 가족들이 선처를 탄원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 판단"…행적 확인은 계속
  • 김종인, 조문 가려다 보류…안철수 "5일장 치를 일 아니다"
  • 코로나 19 혈장치료제 곧 임상시험... 완치자 혈장 확보 완료
  • 세종시 주택서 화재... 여아 2명 숨져
  • 받은글에 가짜 사진까지…경찰, "2차 피해" 엄정 대응
  • 백선엽 장군 대전현충원 안장 확정…15일 영결식·안장식 거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