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홍콩보안법 첫 시행…'홍콩 독립' 깃발 소지자 등 30여 명 무더기 체포

신혜진 기자l기사입력 2020-07-01 19:20 l 최종수정 2020-07-01 20: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결국 오늘부터 홍콩 국가보안법이 시행에 들어갔습니다.
그런데 우려했던 대로 법 시행 첫날부터 체포자가 줄줄이 나왔습니다.
'홍콩 독립' 문구가 적힌 깃발을 갖고 있었기 때문이랍니다.
보도에 신혜진 기자입니다.


【 기자 】
한 남성이 검은 깃발을 바닥에 내려놓은 채 서 있습니다.

깃발에는 흰 글씨로 '홍콩 독립'이라고 씌여 있습니다.

중국이 속전속결로 처리한 홍콩보안법 시행 첫날.

홍콩 경찰은 이 남성을 포함해 30여 명을 법 위반 사례로 체포했습니다.

보안법에 따르면 '홍콩 독립'이나 '광복 홍콩'과 같은 구호를 외치면 국가 분리·독립 혐의로 처벌받게 됩니다.

최고 종신형까지 가능합니다.

홍콩 정부와 친중파 인사들은 홍콩 주권 반환식을 거행하며 보안법 시행을 환영했습니다.

▶ 인터뷰 : 캐리 람 / 홍콩 행정장관
- "홍콩보안법 시행은 홍콩의 안정성 회복을 위해 필수적이고 적절한 결정이었다고 생각합니다."

같은 시간, 홍콩 민주파 진영은 예고한 대로 보안법 반대 시위를 이어갔습니다.

경찰과 대치하기도 했지만 큰 무력충돌은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1년 전, 도심을 가득 메웠던 송환법 반대 대규모 시위와 비교하면 시위 동력이 크게 약해진 모습입니다.

보안법이 대규모 시위를 테러활동으로 규정하는 등 반중 행위를 금지하고 있어 사실상 민주화 운동은 사망선고를 받은 셈입니다.

▶ 인터뷰 : 리처드 / 홍콩보안법 반대 시위자
- "홍콩보안법을 통해 우리를 마치 오븐에 넣고 마음대로 요리하려고 할 거예요."

실제로 홍콩보안법 발효 직후 민주화 단체 7곳이 줄줄이 해산선언을 했습니다.

홍콩보안법 시행 직격탄을 맞은 민주파 진영은 망연자실한 분위기 속에 향후 대응을 모색중입니다.

MBN 뉴스 신혜진입니다.

영상편집 : 송현주

기자 섬네일

신혜진 기자

보도국 보도제작부이메일 보내기
  • 속 시원한 뉴스로 시청자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고 싶습니다.
  • 2008년 입사
    정치부, 사회1부, 사회2부, 국제부, 보도제작부 근무

화제 뉴스
  • 민주당 오영환 의원 확진자 접촉 '국회 비상'…이낙연 의원 등 자가격리
  • "구급차 가로막은 택시 탓에 어머니 사망"…경찰, 수사 착수
  • '코로나19 청정구역' 경남 통영, 첫 확진자 발생
  • 광주 일곡중앙교회 예배 참석자 2명 확진…800명 전수 검사
  • 박지원 국정원장 "문 대통령에 감사…국정원 개혁에 매진하겠다"
  • 마스크 안 쓰고, 아파도 사우나행…'방판업체'서 코로나19 급속전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