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광주 확진자 두 자릿수 증가…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로 강화

정치훈 기자l기사입력 2020-07-01 19:20 l 최종수정 2020-07-01 19: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광주지역 코로나19 상황이 심상치 않습니다.
어제오늘 21명이 늘어 최근 5일간 32명이 감염됐습니다.
상황이 이러자 사회적 거리두기도 2단계로 강화됐습니다.
정치훈 기자입니다.


【 기자 】
암호화폐 관련 다단계로 의심받는 오피스텔 사무실에서 추가 확진자 5명이 쏟아졌습니다.

경찰은 오피스텔 CCTV를 분석한 결과 이들이 마스크를 쓰지 않고 만난 정황을 확인했습니다.

이전에 도박 신고가 한 차례 있었던 점으로 미뤄 도박판을 벌였는지도 살피고 있습니다.

여전히 확진자가 진술을 꺼리고 있어 경찰 고발까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박 향 / 광주시 복지건강국장
- "진술이나 이런(역학 조사) 것을 굉장히 소극적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진술에만 더 의존할 수 없어서…."

50대 여성 확진자가 요양보호사로 일하던 노인요양시설에서 2명의 확진자가 나와 2주간 코호트 격리에 들어갔습니다.

또, 이 여성이 지난 일요일 예배에 참석한 교회에서도 신자 7명이 무더기 감염됐습니다.

70대 여성 확진자와 함께 제주 여행을 갔다 온 가족과 지인 4명도 확진돼 입원했던 병원 내 이동제한 조치가 내려졌습니다.

▶ 스탠딩 : 정치훈 / 기자
- "병원 입구는 이처럼 굳게 닫혔고, 치료를 받던 외래환자도 발길을 돌렸습니다."

상황이 이러자 사회적 거리두기를 1~3단계로 단순화한 이후 지자체로는 처음으로 2단계로 격상했습니다.

실내는 50명 이상, 실외는 100명 이상 모임과 행사는 전면 금지되고 다중이용시설도 운영을 중단합니다.

MBN뉴스 정치훈입니다. [ pressjeong@mbn.co.kr ]

영상취재 : 최양규 기자
영상편집 : 오혜진

기자 섬네일

정치훈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광주·전남주재
  • 늘 진실을 향해 묵묵히 걸어가겠습니다.

화제 뉴스
  • 전국 곳곳 초등생 잇단 확진…광주시, '거리두기' 3단계 격상 검토
  • 통합당 "오늘부터 국회 복귀"…국정조사·공수처 '격돌'
  • NHK출구조사 "일본 도쿄지사 선거 고이케 재선 확실시"
  • [종합뉴스 단신]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1년…직장인 45% "여전히 갑질 당했다"
  • 해운대서 미군 폭죽 난동…마스크도 없이 떼지어 활보
  • 걸그룹 AOA의 지민 '동료 괴롭힘 논란'에 팀 탈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