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1학기 등록금 100만 원 돌려줘야"…건대서는 8.3% 첫 반환

정수정 기자l기사입력 2020-07-01 19:30 l 최종수정 2020-07-01 20: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등록금을 반환해달라는 대학생들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건국대가 처음으로 등록금 30만 원가량을 감면하겠다고 결정했지만,
학생들은 적어도 낸 등록금의 4분의 1, 사립대학 기준으로는 100만 원 정도는 돌려달라고 집단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정수정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 두 달간, 온라인을 통해 소송에 참여하기로 한 대학생들은 전국 42개 대학 3천5백여 명입니다.

학생들은 1학기가 비대면으로 진행돼 학습권을 침해당했다며, 교육부와 대학을 상대로 '등록금 반환' 집단 소송에 나섰습니다.

▶ 인터뷰 : 전윤정 / 계원예대 부총학생회장
- "비대면으로 실기 수업을 진행하거나 실습 내용을 영상으로만 봐야 하는 터무니없는 상황이 발생하거나 9주 동안 수업 안 하기도…."

사립대의 경우 1인당 1백만 원, 국공립대의 경우에는 1인당 50만 원씩 반환을 요구했습니다.

▶ 인터뷰 : 박현서 / 변호사
- "대면 수업에 비해 질이 떨어지는 원격 수업 제공한 것으로는 계약 이행한 것으로 볼 수 없어 채무불이행을 물을 수 있어…."

앞서 건국대가 총학생회와 논의 끝에 2학기 등록금 30만 원 가량(8.3%)을 감면하기로 합의한 가운데, 타 대학생들의 요구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 인터뷰 : 황인경 / 대학생
- "수업 질 (차이가) 크게 느껴지고, 교수님도 학생들의 피드백을 잘 반영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

여기에, 학기당 등록금이 6백만 원에 달하는 서울 주요 사립대 대학원생들도 등록금 반환 요구에 동참하며 파장은 더 커질 전망입니다.

MBN뉴스 정수정입니다. [ suall@mbn.co.kr ]

영상취재 : 배완호 기자, 이은준 VJ
영상편집 : 유수진

정수정 기자

보도국 사회1부이메일 보내기
  • MBN 사회부 사건팀 기자
  • 가장 작은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화제 뉴스
  • [단독] "솔송주 무형문화재는 가짜"…정여창 문중의 뒤늦은 폭로
  • [단독] 아이들 급식비인데…지역아동센터 정부보조금 집단 횡령 의혹
  • '대세론' 띄우는 이낙연…지원세력 살펴보니
  • 차 만지면 돈 주나요?…스쿨존서 유행하는 '민식이법 놀이'
  • [단독] 김종인, 당 윤리위도 손 본다…새 위원장에 '40대 변호사' 유력 검토
  • '팀 닥터' 경찰 조사 때 폭행 인정…검찰 본격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