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옷 벗기고 베란다 밖으로 내보내…한체대 핸드볼부, 성추행·폭행 '만연'

기사입력 2020-07-03 17:49 l 최종수정 2020-07-10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달 강원도 춘천에서 합숙 훈련 도중 3학년 선배 선수의 후배 폭행 사실이 경찰 신고로 드러난 한국체육대학교 남자 핸드볼부는 평소 기숙사 생활에서도 선배들의 가혹 행위가 심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강원도 춘천경찰서는 오늘(3일) "이 학교 핸드볼부 소속 20살 A 씨를 특수폭행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달 15일 강원도 춘천의 한 수련원에서 진행된 2박 3일간 합숙 훈련 도중 후배인 2학년 20살 B 씨와 1학년 19살 C 씨에게 라면 국물을 붓고 흉기를 던지는 등 폭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A 씨는 술에 취한 상태였으며 B 씨가 도망쳐 나와 경찰에 신고하러 간 사이 C 씨의 얼굴 쪽을 향해 식칼 4개를 던지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다음 주 피해자들을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피해 선수들 측은 이날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평소 학교 기숙사 생활에서도 심한 가혹행위들이 많았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피해 선수들 가족의 말을 종합하면 B 씨의 경우 1학년 때부터 한 학년 위의 선수 4명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고, 아침에 인사했지만 오후에 인사를 다시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귀 쪽을 심하게 맞아 출혈이 생겼다는 것입니다.

또 선배들의 빨래와 같은 심부름을 하느라 새벽 3시가 넘어야 잠자리에 드는 등 생활 면에서 괴롭힘이 일상적으로 벌어졌습니다.

B씨의 경우 극심한 스트레스로 인해 몸무게가 입학 전에 80㎏이 넘었으나 음식을 먹으면 토하는 거식증까지 생겨 60㎏ 대로 몸무게가 10㎏ 이상이나 확 빠졌습니다.


3학년생 4명은 심지어 후배들을 상대로 성추행까지 했습니다.

옷을 벗기고 손을 뒤쪽으로 묶은 뒤 성추행했고 해당 장면을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옷을 벗긴 채로 기숙사 베란다 밖으로 내보내 지나다니는 사람들이 볼 수 있게 했다는 것입니다.

학교 측의 관리 소홀에 대한 문제도 지적됐습니다.

피해 선수들의 가족은 "현재 4학년 선수가 1명뿐인데 이는 이들이 저학년일 때 하도 괴롭힘을 당해 운동을 그만뒀기 때문"이라며 "이번 일이 벌어지고 나서도 담당 교수가 통화조차 되지 않고 있다"고 하소연했습니다.

또 강원도 춘천 합숙 훈련 당시 경찰 신고가 이뤄진 뒤 후배 선수가 숙소에 복귀했는데 당시 코치가 가해자인 원래 룸메이트 선배와 그대로 같은 방에서 지내게 하는 등 이번 사건이 불거지고 나서의 관리도 부적절했습니다.



한국체대 관계자는 "학생들의 기숙사 생활 전반에 대해 점검을 벌여 개선할 부분을 바로 잡겠다"고 밝혔습니다.

피해 선수들의 가족은 "그동안 계속 참다가 6월 25일에 대한체육회와 국가인권위원회에 신고했으나 대한체육회에서는 인권위 쪽 연락처를 안내해줬고, 인권위에서도 사건이 접수됐다고 연락 온 것이 전부였다"고 씁쓸해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박덕흠 "경쟁입찰로 수주" vs 민주 "최악의 이해충돌"
  • 민주 '공수처법 개정안' 법사위 상정…국민의힘 압박
  • 2차 대유행 뒤 수도권 첫 40명대…정은경 "추석 방심하면 다시 확산"
  • 풀려나자마자 찾아가 범행…화투 시비로 이웃 2명 살해
  • 스가, 문 대통령에게 답신 "미래지향적 양국 관계 기대"…트럼프와는 전화 회담
  • '패트 충돌' 첫 재판 황교안·나경원 나란히 출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