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광주 일곡중앙교회 신도 수 1천 500여명... 집단감염 우려

기사입력 2020-07-04 13:16 l 최종수정 2020-07-11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광주 일곡중앙교회 예배 참석자 6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로 분류되면서 집단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신도 수가 1천500여명에 달하는 데다가 확진자와 신도들의 거주지도 광주와 전남 장성, 전북 고창 등 범위가 넓습니다.

예배당일 점심을 함께 한 사람도 상당한 것으로 알려져 보건당국이 전수 검사에 나섰습니다.

4일 광주시와 광주 북구에 따르면 확진 판정을 받은 신도는 현재까지 6명입니다.

전북 28번(60대 남성·고창)과 광주 92번 확진자(60대 여성·장성)에 이어 광주 93번(50대 여성·광산구), 94번(60대 여성·북구), 95번(50대 여성·북구), 96번(40대 여성·북구)이 확진됐습니다.

이들은 지난달 27일 교회에 방문하거나 28일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28일 예배 참석자는 600여명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전북 28번 환자는 27일 오후 8시 30분∼11시 10분 교회 내 당구장을 이용했고 28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2시 40분까지 예배에 참석했습니다.

광주 92번 환자는 27일 오전 9시∼10시 30분 교회를 방문했고 28일에는 오전 7시부터 오후 3시까지 교회에 머물며 예배에 참석했습니다.

교인 일부는 교회에서 함께 점심 식사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북 28번 환자는 30일, 광주 92번 환자는 29일부터 몸살 등 증세를 보였습니다.


광주 북구보건소는 확진자 2명이 발생하자 지난 3일 교회 마당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27∼28일 교회 방문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 검사에 나섰습니다.

지난 3일 하루만 교회 앞 선별진료소 800여건 등 총 868건의 검사를 진행했으며 이날 오전에도 추가 검사를 했

습니다.

교회 앞 선별진료소는 이날 오전 11시께 검사 업무를 종료했으며 다른 대상자들은 북구보건소 등에 문의한 뒤 검사를 받으면 됩니다.

보건당국은 교인 중 고위험직업군 종사자는 음성 판정을 받았더라도 당분간 외출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광주에서는 지난달 27일부터 4일 오전까지 8일간 63명이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96명으로 집계됐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또 버스에서 마스크 난동…경찰에 현행범 체포
  • 태안 코로나19 확진자…부부와 1살 남아
  • 통합 "국민 현명"…여권, 위기감 확산 속 노영민은 유임
  • 새 임대차법 2주…서울 아파트 전세 줄고 월세 늘고
  • 성추행 혐의 부산시의원 "무고죄 맞고소"…피해자 측 영상 공개
  • "한 해 농사 다 망쳤다"…침수된 집 치우고 논밭에 나가보니 '망연자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