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고 최숙현 선수 폭행 가해자 '팀닥터', 의사 면허도 없는 것으로 드러나

기사입력 2020-07-04 14:24 l 최종수정 2020-07-11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유망주 고 최숙현 선수가 폭행 가해자로 지목한 4명 중 1명인 '팀닥터' A씨가 선수들이 낸 돈으로 임시 고용된 사실이 알려지자 궁금증이 일고 있습니다.

최 선수 폭행 의혹이 사실인지, 사실이라면 임시로 고용된 운동처방사가 어떻게 선수를 폭행할 수 있었느냐는 것입니다.

4일 경주시체육회에 따르면 A씨는 전지훈련이나 경기 때 물리치료나 체중관리 등 훈련을 돕는 운동처방사로 선수들이 돈을 내 고용했습니다.

A씨는 그동안 트라이애슬론 팀 안에서 팀닥터로 불렸습니다.

통상 팀닥터는 운동 경기에서 선수 건강을 책임지는 의료진을 가리키지만, A씨는 의사 면허는 물론, 물리치료사 면허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럼에도 그는 운동처방사로 각종 전지훈련을 따라다녔고, 선수단 위에 군림한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A씨가 최 선수를 폭행하며 술을 마시는 상황이 담긴 녹취 파일에는 이런 정황이 구체적으로 나옵니다.

A씨는 자신을 고용한 선수들에게 욕설하며 구타했습니다.

그는 최 선수에게 "너는 나한테 두 번 맞았지? 왜 맞아야 돼"라고 하거나 "이리로 와. 이빨 깨물어"라며 때린 것으로 나옵니다.

다른 선수에게 "이빨 깨물어"라고 한 뒤 때리는 소리도 녹음됐습니다.

감독은 A씨를 말리며 "참으십시오, 선생님"이라고 말했습니다.

선수들을 다그치는 A씨에게 "한 잔 하시고, 선생님. 콩비지 찌개 제가 끓였습니다"며 달래기도 했습니다.

녹취록과 녹음파일을 보면 곳곳에서 감독과 선수들이 A씨에게 쩔쩔맨 것처럼 보입니다.

A씨는 체구가 크고 힘이 센 것으

로 알려졌지만, 단순히 그 이유만으로 자신을 고용한 선수단 위에 군림했다고 보기에는 미심쩍은 점이 많습니다.

여준기 경주시체육회장은 "이번 사안을 조사하기 위해 A씨에게 연락했지만 건강 문제로 나올 수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또 버스에서 마스크 난동…경찰에 현행범 체포
  • 태안 코로나19 확진자…부부와 1살 남아
  • 통합 "국민 현명"…여권, 위기감 확산 속 노영민은 유임
  • 새 임대차법 2주…서울 아파트 전세 줄고 월세 늘고
  • 성추행 혐의 부산시의원 "무고죄 맞고소"…피해자 측 영상 공개
  • "한 해 농사 다 망쳤다"…침수된 집 치우고 논밭에 나가보니 '망연자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