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포폰 800여대 유흥가에 유통한 조폭 징역 1년 선고

기사입력 2020-07-05 11:05 l 최종수정 2020-07-12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청주지법 형사3단독 고춘순 판사는 대포폰 수 백대를 성매매 업소 등에 유통한 혐의(전기통신사업법 위반)로 구속기소된 조직폭력배 24살 A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5일 밝혔습니다.

또 공범 22살 B씨, 24살 C씨에게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35살 D씨에게는 벌금 1천만원을 각각 선고했습니다.

고 판사는 "대포폰은 전화금융사기, 불법도박, 성매매 등 사회적 폐해가 막대한 범죄의 수단으로 사용된다는 점에서 그 죄가 무겁다"며 "피고인별 범행 내용, 가담 정도를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A씨 일당은 2017년 5월부터 2018년 11월

까지 대포폰 832대를 개통한 뒤 성매매·유흥업소 업주 등에게 1대당 15만∼20만원에 판매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이들은 인터넷을 통해 모집한 일반인 350명의 명의를 빌려 대포폰을 개통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명의를 빌려준 사람들에게는 1대당 2만∼5만원씩 줬습니다.

A씨 등은 이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너무나 두려웠다"…패션계 거물, 모델 성폭행 혐의로 피소
  • "성별 관계없이 맞아야죠"…자궁경부암 백신 접종하는 남성들
  • '달님은 영창으로' 현수막 논란…김소연 "사과할 마음 없다"
  • "돈 갚으란 말에 욱" 동료 때려 숨지게 한 몽골인 구속
  • 정신질환 모녀 원룸서 숨진 채 발견…딸은 아사 추정
  • 인니서 강간범에 '공개 회초리' 169대…"상처 나으면 재집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