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故최숙현 관련 공정위, 가해감독·선수에 출석 요구…영구 제명 가능

기사입력 2020-07-05 15:54 l 최종수정 2020-07-12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고(故) 최숙현 선수를 떠나보낸 유족과 지인들이 바라는 건 가혹 행위에 상응하는 적합한 처벌과 재발 방지입니다.

대한철인3종협회가 6일 오후 4시에 여는 스포츠공정위원회는 '가혹 행위 방지'에 대한 협회의 의지를 증명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철인3종협회는 최숙현 선수를 벼랑으로 몬 가해자들을 스포츠공정위원회 규정상 '영구 제명'할 수도 있습니다.

협회는 5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감독과 선배 2명에게 스포츠공정위 출석을 요구했습니다.

팀 닥터로 불리는 인물은 협회에 소속되지 않아서 출석 요구는 하지 않았다"라고 밝혔습니다.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는 6일 징계 절차까지 마무리할 가능성이 큽니다.

대한체육회와 산하 단체는 징계를 내려야 할 상황이 오면 "수사 기관이 아니어서 조사에 한계가 있습니다.

검찰이나 경찰이 수사 중일 때는 처벌을 확정하기가 어렵다"고 호소합니다.

그러나 많은 이들의 공분을 사고, 최숙현 선수가 남긴 녹취에 꽤 많은 증거가 담긴 터라 이번에는 더 강한 징계도 가능합니다.

최숙현 선수 관련 사건은 대구지검에서 조사 중입니다.

하지만,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에도 스포츠공정위원회가 가해자를 징계할 수 있습니다.

스포츠공정위원회 규정 제24조 우선 징계처분은 '징계 혐의자의 징계 사유가 인정되면 관계된 형사사건이 유죄로 인정되지 않았거나, 수사기관이 이를 수사 중이라고 해도 징계처분을 내릴 수 있다'고 명시했습니다.

최숙현 선수를 폭행하고, 폭언한 감독, 선배들을 6일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 징계할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협회에서 출석 요청을 하지 않았지만, 녹취에서 가장 폭력적인 모습을 드러낸 '팀 닥터라고 불리는 치료사'도 징계 대상에 포함됩니다.

스포츠공정위원회 규정이 '징계 혐의자가 사임(사직), 임기 만료, 미등록, 명예퇴직 등의 사유로 도 체육회, 도종목 단체, 시·군체육회 및 시·군종목 단체에 소속되지 않더라도 소속 당시 행한 비위행위에 관하여 징계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스포츠공정위는 '위반행위별 징계기준'도 명문화했습니다.

'폭력'을 행사한 지도자, 선수, 심판, 임원은 그 수위가 중대하다고 판단하면 '3년 이상의 출전정지, 3년 이상의 자격정지 또는 영구제명' 조처를 할 수 있습니다.

혐의를 부인하는 감독과 선배 선수들의 가해행위 수위를 어느 정도로 판단하느냐가 징계 수위도 결정합니다.


감독과 팀 닥터, 선배 한 명은 폭력뿐 아니라, 금품수수와 회계 부정도 징계 사유가 될 수 있습니다.

최숙현 선수와 가족이 확실한 용도를 모른 채 강요 속에 감독, 팀 닥터, 선배의 계좌에 입금한

자료가 있습니다.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는 공금 횡령· 유용액의 최대 5배까지 징계부가금을 부과할 수 있습니다.

고인은 생전에 경찰, 검찰, 경주시청, 경주시체육회, 대한체육회, 대한철인3종협회에 '가혹행위가 벌어졌다'는 걸 알렸습니다.

그러나 당시에는 관련 기관 모두 어떠한 해결책도 제시하지 않았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산하기관 성폭력 발생…징계 미적대는 서울시
  • 출입통제 안양 하천 시신 발견…용인 골프장 매몰 6명 부상
  • 당정청 "임대기간 내 세제혜택 유지"…구제 방안 마련
  • 고민정, 가짜 영상 유포에 "전혀 무관…고소할 예정"
  • 서울 한강대교 홍수주의보…한강 본류 9년 만에 홍수특보
  • 여권 "북한 무단 방류에 강한 유감"…대북지원은 승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