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만취 승객 상대로 성폭행 시도한 택시기사…블랙박스 훼손까지

기사입력 2020-07-06 14:26 l 최종수정 2020-07-13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주지검은 만취 여성 승객을 상대로 성폭행을 시도하고 허위 고소까지 한 혐의(준강간 미수 등)로 택시기사 47살 A(남)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오늘(6일) 밝혔습니다.

A씨의 손길을 뿌리친 뒤 만취 상태로 택시를 몰고 달아난 승객 48살 B씨의 음주운전 혐의에 대해서는 범행 경위를 참작해 기소 유예 처분했습니다.

A 씨는 지난 4월 24일 밤 전주시 덕진구 한 도로에서 자신의 택시에 탄 B 씨를 성폭행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그는 인사불성인 B 씨를 태우고 주변을 3시간가량 배회하다가 한적한 곳에 차를 세운 뒤 성폭행을 하려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위협을 느낀 B 씨는 A 씨를 따돌리고서 택시에서 뛰쳐나갔고, A 씨가 자신을 따라서 택시에서 내리자 그 틈을 이용해 다시 택시 운전석에 올라 황급히 차를 몰고 달아났습니다.

B 씨는 그 길로 전주에서 고속도로를 타고 충남 논산까지 50㎞ 넘게 운전하다가 한 휴게소 인근에서 3.5t 화물차를 들이받은 뒤에야 차를 세웠습니다.

출동한 경찰은 B 씨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체포했습니다.

이후 경찰은 '택시기사에게 성폭행을 당할 뻔했다'는 취지의 B 씨 진정서를 접수, 수사를 벌여 A 씨의 성폭행 시도를 밝혀냈습니다.

A 씨는 "B 씨가 택시를 운전해 달아나면서 나를 들이받았다"며 지난 5월 6일 허위 고소까지 했다고 검찰은 설명했습니다.

A 씨는 자신의 범행 흔적을 지우려고 택시 블랙박스를 떼어내 훼손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A 씨를 구속기소하고 B 씨의 음주

운전 등 혐의에 대해서는 검찰시민위원회 심의 결과를 받아들여 기소유예 처분했습니다.

B 씨가 택시를 훔쳐 달아난 부분은 무혐의로 처리됐습니다.

전주지검 관계자는 "범행을 부인하는 A 씨를 상대로 보강 수사를 벌여 무고 혐의까지 밝혀냈다"며 "정신적, 물질적 피해를 본 여성 승객을 여러 방면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또 버스에서 마스크 난동…경찰에 현행범 체포
  • 태안 코로나19 확진자…부부와 1살 남아
  • 통합 "국민 현명"…여권, 위기감 확산 속 노영민은 유임
  • 새 임대차법 2주…서울 아파트 전세 줄고 월세 늘고
  • 성추행 혐의 부산시의원 "무고죄 맞고소"…피해자 측 영상 공개
  • "한 해 농사 다 망쳤다"…침수된 집 치우고 논밭에 나가보니 '망연자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