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손정우 풀어준 강영수, 대법관 후보 자격 박탈"…국민청원 '10만 돌파'

기사입력 2020-07-06 16: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 사진 =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세계 최대 아동 성착취물 사이트 `웰컴 투 비디오` 운영자 24살 손정우 씨의 미국 송환을 불허한 재판부, 그중에서도 재판장을 맡은 강영수 부장판사를 향한 비난 여론이 거셉니다.

오늘(6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강영수 서울고법 수석부장판사의 대법관 후보 자격 박탈을 청원합니다` 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청원자는 "계란 한 판을 훔친 생계형 범죄자가 받은 형이 1년 8개월이다. 그런데 세계 최대의 아동 성착취물 사이트를 만들고, 그중 가장 어린 피해자는 세상에 태어나 단 몇 개월밖에 지나지 않은 아이도 포함되어 있는데, 그 끔찍한 범죄를 부추기고 주도한 손정우가 받은 형이 1년 6개월"이라고 성토했습니다.

이어 재판부가 손 씨에 대한 미국 송환 불허 결정을 내리며 "한국 내에서의 수사와 재판을 통해서도 해결할 수 있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는 "판사 본인이 아동이 아니기에, 평생 성 착취를 당할 일 없는 기득권 중의 기득권이기에 할 수 있는 오만한 발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이런 판결을 내린 자가 대법관이 된다면, 대체 어떤 나라가 만들어질지 상상만 해도 두렵다. 아동 성착취범들에게 그야말로 천국과도 같은 나라가 아닐까"라며 "국민 여론에 반하는, 아니, 기본적인 도덕심에 반하는 판결을 내리는 이 같은 자가 감히 대법관 후보 자격이 있다고 볼 수 없다. 후보 자격 박탈을 청원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해당 청원은 현재 검토 중인 상태로 이날 오후 4시 기준 10만 명이 넘는 인원이 동의했습니다.

앞서 대법원이 지난달 18일 공개한 신임 대법관 후보에 따르면 강 판사는 권순일 대법관 후임 후보 30명 중 한 명입니다.

강 판사는 코로나19에 대응해 원격 영상 재판을 추진하는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는 평을 받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장미 지나가도 6호 태풍 올까? '메칼라' 북상 중
  • [속보] 청와대 수석 일부교체…정무수석 최재성, 민정수석 김종호
  • 진중권, 문찬석 비판한 임은정에 "국민이 아는 간교한 사골 검사"
  • 계속된 집중호우에 낙동강 상류 둑 붕괴…복구작업 마무리 단계
  • '보험금 95억' 캄보디아 만삭 아내 사망 사고 남편 금고 2년
  • 조국 딸, 집 찾아와 초인종 누른 기자 '주거침입·폭행치상' 혐의로 고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