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전자담배 판촉 금지 법률안' 유감"

기사입력 2020-07-07 15:56 l 최종수정 2020-07-07 15: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 사진=한국필립모리스 제공
↑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 사진=한국필립모리스 제공

전자담배 판촉 금지 등의 내용을 담은 국민건강증진법 일부 개정 법률안이 지난달 말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것을 두고 '아이코스'를 생산하는 한국필립모리스의 대표이사가 유감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는 오늘(7일) 오전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번 개정안의 입법 취지에 유감을 표하는바"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규제가 명확해지기까지 우리의 입장을 과학에 기반해 잘 전달할 것"이라며 "규제 가이드라인이 정해지면 이를 철저히 준수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백 대표는 "2018년 식약처의 궐련형 전자담배 분석 결과 나온 뒤 아직도 소비자와 미디어의 혼란이 계속되고 있다"며 "미국과 영국 등은 비연소 제품을 차별적으로 규제하는 제도를 마련했지만, 국내는 과학에 기반하지 않은 채 이데올로기적인 접근의 목소리가 여전히 크다"고 주장했습니다.

식약처는 앞서 2018년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일반 담배보다 더 많은 타르가 검출됐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한국필립모리스는 이에 식약처를 상대로 분석 방법과 실험 데이터 등의 공개를 요구하는 정보공개거부처분 취소 청구 소송을 내 5월 일부 승소했습니다.

백 대표는 "식약처는 제품 간의 비교를 위해 '타르'라는 개념을 사용했는데, 타르는 불로 태우는 연초 담배에 해당하는 개념으로 궐련형 전자담배에는 적용하기 어려운 개념"이라며 "현재 일부 승소 판결을 받아 식약처가 정보를 주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국내 총 담배 판매량 추이와 1분기 판매량 추이 / 사진=한국필립모리스 제
↑ 국내 총 담배 판매량 추이와 1분기 판매량 추이 / 사진=한국필립모리스 제

한국필립모리스는 이날 아이코스 출시 이후 국내에서 일반 담배 판매량이 줄고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이 커졌지만, 최근 들어서는 오히려 일반 담배 판매량이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는 데이터도 공개했습니다.

백 대표는 이를 두고 "과학에 근거하지 않은 주장이 성인 흡연자의 혼란을 야기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올해 세계 시장에서 1분기 아이코스 전용 담배 '히츠' 판매량이 작년 대비 45% 증가했고, 국내 양산 공장에 3천억원의 투자를 마쳤다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또 버스에서 마스크 난동…경찰에 현행범 체포
  • 태안 코로나19 확진자…부부와 1살 남아
  • 통합 "국민 현명"…여권, 위기감 확산 속 노영민은 유임
  • 새 임대차법 2주…서울 아파트 전세 줄고 월세 늘고
  • 성추행 혐의 부산시의원 "무고죄 맞고소"…피해자 측 영상 공개
  • "한 해 농사 다 망쳤다"…침수된 집 치우고 논밭에 나가보니 '망연자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