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잠적한 60대 확진자 50여km 떨어진 공사장서 발견 "먹고살려 그랬다"

노승환 기자l기사입력 2020-07-07 19:30 l 최종수정 2020-07-07 20: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어젯밤 광주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직후 잠적한 60대 남성이 약 50km 떨어진 전남 영광에서 붙잡혔습니다.
이 남성은 "먹고살려고 그랬다"고 토로했습니다.
확진자 잠적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노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한 남성이 방역복을 입은 구급대원에 이끌려 병원으로 들어갑니다.

어젯밤 11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직후 휴대전화를 끄고 잠적한 60대 남성입니다.

밤사이 거주지인 광주 동구에서 50여km 떨어진 전남 영광의 한 공사장으로 갔다가 방역 당국에 붙잡혔습니다.

남성은 잠적 직전 "먹고살려면 일을 해야 한다. 삶에 미련이 없다"고 말했다고 전해집니다.

전남 영광에도 일용직 건설일을 하러 갔습니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남성이 코로나19 확진보다 돈을 벌 수 없다는 사실에 더 낙담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당국은 엄정대응하기로 했습니다.

▶ 인터뷰 : 이용섭 / 광주시장
- "118번 확진자(잠적한 남성)의 이탈 행위가 시민의 생명과 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매우 큰 범죄행위로 판단하고…. 경찰에 고발조치 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남성이 영광 공사현장 등에서 접촉한 사람들을 검사하고, 추가 접촉자도 찾고 있습니다.

MBN뉴스 노승환입니다. [ todif77@mbn.co.kr ]

영상취재 : 최양규 기자
영상편집 : 송지영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백신 의료진부터, 하반기 전국민 대상…'골라맞기' 안 돼
  • 文 "너무 이르다"던 4차 지원금, 엑셀 밟는 여당...속내는?
  • 檢, '통진당 재판 개입' 이민걸·이규진에 징역 2년6월 구형
  • '강풍경보' 제주공항, 항공기 결항·지연 속출
  • 새 차로 사슴 두 마리 친 뒤 22억 복권 당첨된 미국 남성
  • "과도한 엉덩이 수술 때문"…모델 조셀린 카노 '사망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