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팀 닥터 '폭행 진술서' 받고도 쉬쉬…대한체육회 거짓말 논란

조경진 기자l기사입력 2020-07-08 07:00 l 최종수정 2020-07-08 07: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런 가운데, 팀 닥터에 대한 정보가 전혀 없다고 말한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의 발언이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체육회장은 아는 게 전혀 없다고 말했지만, 체육회는 최숙현 선수가 숨지기 사흘 전 폭행을 인정하는 팀 닥터의 진술서를 받았습니다.
회장이 보고를 못 받은 것인지, 받고도 몰랐다고 둘러댄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습니다.
이어서 조경진 기자입니다.


【 기자 】
'팀 닥터' 안 모 씨는 고 최숙현 선수의 폭행을 주도한 인물로 지목됩니다.

▶ 인터뷰 : 고 최숙현 선수 동료
- "심리치료를 받고 있는 숙현이 언니를 '극한으로 끌고 가서 극단적 선택을 하게 만들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안 씨의 행방이 묘연한 가운데 대한체육회장은 그제 국회에 나와 안 씨에 대해 아는 바 없다고 말했습니다.

▶ 인터뷰 : 이기흥 / 대한체육회장
- "저희는 이분에 대해서는 정보가 전혀 없습니다."

하지만, 최 선수가 숨지기 불과 사흘 전인 지난달 23일 대한체육회는 안 씨로부터 폭행을 인정하는 진술서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3장 분량의 진술서에서 안 씨는 "손으로 뺨을 수차례 때렸던 것을 기억한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면서도 "감독은 말린 것뿐"이라며 감독을 향한 오해와 누명을 풀어주길 간곡히 부탁한다는 내용도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안 씨는 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 조사관에게 먼저 전화를 걸어 폭행 사실을 인정하기도 했습니다.

최 선수를 괴롭혀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했던 장본인의 진술서도 받고 통화도 했던 대한체육회.

체육회장이 안 씨의 진술서 제출을 몰랐는지, 알고도 국회에서 모른다고 했는지 그 배경을 두고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조경진입니다. [ nice2088@mbn.co.kr ]

영상편집 : 유수진


화제 뉴스
  • [단독] 산하기관 성폭력 발생…징계 미적대는 서울시
  • 출입통제 안양 하천 시신 발견…용인 골프장 매몰 6명 부상
  • 당정청 "임대기간 내 세제혜택 유지"…구제 방안 마련
  • 고민정, 가짜 영상 유포에 "전혀 무관…고소할 예정"
  • 서울 한강대교 홍수주의보…한강 본류 9년 만에 홍수특보
  • 여권 "북한 무단 방류에 강한 유감"…대북지원은 승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