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고 최숙현 선수 녹취 파일 공개…"빵 먹인 것도 부인하나요"

기사입력 2020-07-08 13:03 l 최종수정 2020-07-15 13: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고(故) 최숙현 선수는 가해 혐의자의 계속된 혐의 부인에 실망감이 커졌습니다.

유족들이 오늘(8일) 공개한 녹취 파일 '경찰과의 통화'에서도 최숙현 선수가 느낀 실망감이 드러납니다.

녹취에서 최숙현 선수는 "빵 먹인 것도 부인하나요"라고 되묻습니다.

경찰은 "(김규봉 경주시청) 감독이 빵을 억지로 먹였을 때 옆에 있던 사람들이 피고소인인데, 빵 먹인 것도 부인합니다"라고 말합니다.

이에 최숙현 선수는 "빵 먹인 것도요"라고 놀랍니다.

고인은 변호인의견서에서 "2016년 2월 김규봉 감독과 안주현(팀 닥터)이 '체중이 늘었다'며 20만원어치 빵을 사 오게 한 다음, 고소인을 포함한 다른 여자 선수들에게 사 온 빵 전부를 억지로 먹을 것을 강요하고 지켜봤다"고 썼습니다.

하지만 가해 혐의자들은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이를 전해 들은 최숙현 선수는 빵을 먹이는 장면을 지켜보거나, 함께 빵을 사러 간 목격자의 이름을 경찰에게 말합니다. 경찰은 목격자들과의 통화를 약속합니다.

녹취에서 최숙현 선수는 경찰에 김규봉 감독의 사기 혐의에 관해서도 얘기합니다.

최숙현 선수는 "이체 한도가 200만원이어서, 200만원 한 번 보내고 35만원을 추가로 보냈다"고 구체적으로 말했습니다. 실제 보낸 금액(총 239만3천909원)과 비슷합니다.

경찰은 "일단 감독은 사기 혐의로 접수를 하고, 폭행은 가해 혐의자가 부인하더라도 목격자 진술로 더 파악하겠다"고 답했습니다.

하지만, 가해 혐의자가 폭행 혐의에 관해 계속해서 부인하는 점은 고 최숙현 선수에게 충격을 안겼습니다.

경찰이 "폭행 정도가 아주 심각하지 않게 받아들여질 수 있어서, 벌금으로 끝날 수도 있다. (가해 혐의자 중 한 명인 남자 선배는) 폭행이 한 차례라면 벌금도 나오지 않을 수 있다"고 말하자, 최숙현 선수의 목소리는 더 작아졌습니다.

고교를 졸업하기도 전인 2016년부터 가혹행위에

시달린 고 최숙현 선수와 그의 가족은 올해 2월부터 6월까지 경주시청, 경찰, 검찰, 대한체육회, 대한철인3종협회에 피해를 호소했습니다.

가해 혐의자들은 혐의를 부인했고, 최숙현 선수는 '어디에서도 보호받을 수 없다'는 두려움에 시달렸습니다. 가족은 귀한 딸을, 체육계는 소중한 선수를, 사회는 폭력 없는 세상을 바라던 시민을 잃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의암댐 사고 남성 구사일생으로 춘성대교에서 구조
  • 이성윤 유임·조남관 대검 차장…친정권 인사 대거 중용
  • 채널A 수사팀 약진…윤석열 '인의 장막' 둘러싸여
  • 광주천 범람 위기…자동차 지붕만 둥둥
  • 대학병원 수술 연기 잇따라…피해 발생 시 처벌?
  • 노영민 실장·수석 5명 전격 사의 표명 "종합적인 책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