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서 코로나19 9번째 사망자 발생…확진자 총 1385명

기사입력 2020-07-08 13:21 l 최종수정 2020-07-15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치료받던 80대 환자가 어제(7일) 숨졌다고 서울시가 오늘(8일) 밝혔습니다.

이 환자는 기저질환이 있었으며, 지난달 17일 확진 후 격리치료를 받아왔습니다. 이로써 서울의 코로나19 감염 사망자는 총 9명이 됐습니다.

서울의 확진자 수는 어제(7일) 하루 10명이 늘어 누계 1천385명이 됐습니다. 이 가운데 1천160명이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으며, 216명은 입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전날 신규 환자를 감염 경로별로 보면 해외 유입이 5명, 관악구 왕성교회 관련이 1명,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이 1명, 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가 3명입니다.

왕성교회에서는 지난달 24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다른 교인들과 교인의 직장동료 등이 감염돼 관련 확진자가 총 38명이 됐습니다. 이 중 서울시

확진자는 29명입니다.

한편 광진구는 어제(7일) 확진된 70대 여성(중곡4동·광진 18번)의 동선을 공개하면서 이 여성이 지난달 29일부터 어제(7일)까지 있었던 음식점 '강릉집'(영화사로 5-3) 방문자는 반드시 가까운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으라고 안내했습니다. 이 여성의 증상 발현 시기나 감염 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또 버스에서 마스크 난동…경찰에 현행범 체포
  • 태안 코로나19 확진자…부부와 1살 남아
  • 통합 "국민 현명"…여권, 위기감 확산 속 노영민은 유임
  • 새 임대차법 2주…서울 아파트 전세 줄고 월세 늘고
  • 성추행 혐의 부산시의원 "무고죄 맞고소"…피해자 측 영상 공개
  • "한 해 농사 다 망쳤다"…침수된 집 치우고 논밭에 나가보니 '망연자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