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전남 공무원 1명 코로나19 확진…영암 금정면사무소 폐쇄

기사입력 2020-07-08 15:39 l 최종수정 2020-07-15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코로나19 확산 감염원으로 의심받는 광주고시학원에 다닌 전남 영암지역 공무원이 코로나1차 양성 판정을 받아 근무지인 해당 면사무소가 폐쇄되고 긴급방역 조치가 시행됐습니다.

오늘(8일) 전남도에 따르면 전남 영암군 금정면사무소 공무원이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1차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공무원은 이달 1~2일 광주고시학원에서 강의를 수강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광주 117번 확진자·전남 29번 확진자가 다닌 곳과 같은 학원으로 수강 날짜는 같지만 이 공무원은 야간에 강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당 공무원은 현재 콧물 정도의 증상만 있는 상태로 2차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며 확진될 경우 순천의료원으로 이송됩니다.

방역당국은 이

공무원의 근무지인 영암군 금정면사무소를 이날 폐쇄하고 직원들 진단검사를 한 후 자가격리조치 했습니다.

또 면사무소를 오간 지역 주민들에 대해서도 진단검사와 자가격리를 권유하고 있습니다.

전남도 관계자는 "광주에서 시작된 코로나 지역사회 감염이 전남으로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김정숙 수해봉사 예찬한 민주당 의원들 "클래스가 달라"
  • 제자 19명 성추행한 '스쿨미투' 전직 교사 항소심도 실형 선고
  • 제왕절개 수술받은 산모 배 속에서 15㎝ 거즈 발견
  • 또 '시험지 유출'?…상주 모 여고 교사가 특정 학생에 문제 유출
  • "맞짱뜨자"…서울 신촌 길거리서 대낮에 '묻지마' 폭행
  • 고민정 "택배 노동자는 숨은 영웅…'택배 없는 날' 큰 의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