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옵티머스 펀드, 무자본 M&A '자금줄' 정황

이성식 기자l기사입력 2020-07-08 19:20 l 최종수정 2020-07-08 20: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라임 사태'에 이어 이제는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들의 큰 피해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안전한 공공기관 채권에 투자하겠다며 모은 수천억 원이 출처를 모르는 깜깜이 투자에 쓰인 사실이 속속 드러나고 있는데요.
MBN 취재 결과 펀드 자금이 '무자본 인수합병' 세력의 '돈줄' 역할을 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이성식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2018년 8월 자본시장법 위반으로 수배 중이던 '기업사냥꾼' 윤 모 씨는 대부업체 등에서 자금을 끌어모아 코스닥 상장업체 T사의 최대 주주가 됩니다.

윤 씨는 옵티머스 자산운용과 공모해 T사가 보유한 회삿돈을 현금화해 인수 자금을 갚는 데 사용하기로 계획을 세웠습니다.

취재 내용을 종합하면 T사는 옵티머스 펀드에 125억 원을 가입한 뒤, 이 중 상당액은 대여금 형태로 옵티머스와 부동산 시행사 등을 거쳐 자금이 세탁됐습니다.

▶ 인터뷰(☎) : 부동산 시행사 관계자
- "40억 원을 처음에 하기로 했었다가 돈이 안 됐는지 18억 원만 했더라고요…. 저희는 그냥 통과, 통로 역할을 했으니까."

애초 옵티머스 펀드는 안전 자산에 투자하겠다며 투자자를 끌어모았지만 사실상 무자본 M&A의 자금줄 역할을 한 셈입니다.

T사는 펀드가입 직후 부동산 시행사에 빌린 돈을 갚을 때까지 펀드에서 돈을 빼지 않겠다는 확약서까지 보냈습니다.

하지만, 자금은 제대로 회수되지 못했습니다.

▶ 인터뷰(☎) : 부동산 시행사 관계자
- "채권이 저희를 통해서 간 건 맞는데 이쪽에서 돈을 못 갚아서 옵티머스 쪽에서 압류를 했죠."

T사 관계자는 MBN과의 통화에서 운전 자금을 펀드에 가입한 뒤 모두 환매 받았을 뿐 이외에 옵티머스 자산운용과 어떤 관계도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재현 옵티머스 자산운용 대표 등 주요 피의자의 신병을 확보한 검찰은 이러한 자금 흐름을 쫓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성식입니다.

영상취재 : 홍현의 VJ
영상편집 : 이유진


이성식 기자

보도국이메일 보내기
  • 2007년 1월 입사
화제 뉴스
  • 장미 지나가도 6호 태풍 올까? '메칼라' 북상 중
  • 현대차 주가 15% 급등해 시총 7위 탈환
  • 진중권, 문찬석 비판한 임은정에 "국민이 아는 간교한 사골 검사"
  • 제약사 한국파마, 상장 첫날 상승 출발…공모가 대비 131%↑
  • '보험금 95억' 캄보디아 만삭 아내 사망 사고 남편 금고 2년
  • 조국 딸, 집 찾아와 초인종 누른 기자 '주거침입·폭행치상' 혐의로 고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