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가족장으로 해야"…박원순 장례 '서울특별시장(葬) 반대' 청원 등장

기사입력 2020-07-10 15:44 l 최종수정 2020-07-10 15: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식을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는 것에 반대한다는 국민 청원이 게재됐다 /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식을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는 것에 반대한다는 국민 청원이 게재됐다 /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서울시가 오늘(10일) 새벽 숨진 채로 발견된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식을 사상 첫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르기로 방침을 밝힌 가운데, 일각에서는 최근 박 시장이 전직 비서에게 고소당했다는 사실과 관련해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하는 것에 대한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서울시에 따르면 박 시장의 시신은 서울대병원에 안치돼 있으며, 장례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5일장으로 치러집니다. 발인은 오는 13일입니다. 김태균 서울시 행정국장은 "이런 경우(서울특별시장이 재직 중 사망한 경우)가 이번이 처음이어서 이런 방식의 서울특별시장(葬)은 처음"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박원순 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는 것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됐습니다. 청원인은 "박원순 씨가 사망하는 바람에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됐지만 그렇다고 떳떳한 죽음이라고 확신할 수 있냐"라며 운을 뗐습니다.

이어

그는 "성추행 의혹으로 자살에 이른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언론에서 국민이 지켜봐야 하느냐"며 "대체 국민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은 건가"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청원인은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적었습니다. 해당 청원은 10일 오후 12시 35분을 기준으로 3만 4000여명이 동의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또 버스에서 마스크 난동…경찰에 현행범 체포
  • 태안 코로나19 확진자…부부와 1살 남아
  • 통합 "국민 현명"…여권, 위기감 확산 속 노영민은 유임
  • 새 임대차법 2주…서울 아파트 전세 줄고 월세 늘고
  • 성추행 혐의 부산시의원 "무고죄 맞고소"…피해자 측 영상 공개
  • "한 해 농사 다 망쳤다"…침수된 집 치우고 논밭에 나가보니 '망연자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