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시 차원 5일장 반대" 청와대 청원 30만 넘겨

기사입력 2020-07-11 08:40 l 최종수정 2020-07-11 09: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 기관장이 아닌 가족장으로 치러야 한다는 주장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왔습니다.
야권에서는 조문하지 않겠다고 밝힌 의원도 나왔습니다.
이권열 기자입니다.


【 기자 】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서울특별시 기관장·5일장을 반대하고, 대신 가족장으로 치러야 한다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입니다.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상황에서 서울특별시 차원의 장례식은 부적절하다는 주장인데 오늘(11일) 오전까지 30만 명 이상이 동의했습니다.

여성계와 야권에서도 서울특별시 차원의 5일장에 반대한다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성폭력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이 있는 만큼 추모와 애도 방식은 신중히 결정해야 한다는 겁니다.

한국성폭력상담소는 서울특별시 기관장과 시민 조문소 설치를 반대한다는 성명을 냈습니다.

한국여성민우회 역시 서울시는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박 시장의 서울시 5일장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미래통합당 김기현 의원은 공무수행으로 인한 사고도 아닌 만큼 서울특별시장으로 장례를 치러야 할 사안은 아니라고 SNS에 남겼습니다.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SNS를 통해 애석하고 슬프지만, 박 시장을 조문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같은 당 장혜영 의원 역시 서울시의 이름으로 치르는 전례 없는 장례식에 당혹감을 느낀다며,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수 없다고 의견을 밝혔습니다.

MBN 뉴스 이권열입니다.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장미 지나가도 6호 태풍 올까? '메칼라' 북상 중
  • 계속된 집중호우에 낙동강 상류 둑 붕괴…복구작업 마무리 단계
  • 진중권, 문찬석 비판한 임은정에 "국민이 아는 간교한 사골 검사"
  • 제약사 한국파마, 상장 첫날 상승 출발…공모가 대비 131%↑
  • '보험금 95억' 캄보디아 만삭 아내 사망 사고 남편 금고 2년
  • 조국 딸, 집 찾아와 초인종 누른 기자 '주거침입·폭행치상' 혐의로 고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