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故 박원순, 백낙청·이해찬·서정협 공동장례위원장 확정... "온라인 유포 글 자제 부탁"

기사입력 2020-07-11 15:08 l 최종수정 2020-07-18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장례식의 공동장례위원장에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행정1부시장)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박 시장의 복심으로 알려진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기자 브리핑을 통해 "고인 삶의 발자취를 따라 시민사회와 정치권, 서울시에서 한명씩 공동 장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며 장례위원장을 발표했습니다.

장례일정에 대해서는 계획대로 5일장으로 진행되며 오는 13일 아침 발인과 영결식을 진행한다고 덧붙였습니다.

13일 오전 7시30분 발인 후 8시30분 서울시청에서 영결식을 하고 시청 주변을 돌며 고별인사를 진행합니다.

이어 9시 30분 서울시청을 출발해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할 예정입니다.

박 의원은 "소탈하고 검소했던 고인의 평소 삶에 따라 사흘장을 검토했지만, 고인의 시신이 밤늦게 발견돼 이미 하루가 지났고 해외 체류 중인 가족이 돌아오기까지 수일이 소요돼 장례 일정을 늘릴 수밖에 없었다"며 "자식으로서 고인의 마지막 가시는 길을 모시고자 하는 심정을 이해해달라"고 설명했습니다.

시청 앞 서울광장에 분향소를 설치한 것에도 "당초 시청 실내에 설치하려 했지만 코로나19 방역을 고려해 외부에 설치하고 거리 두기를 지키기 위해 현재 규모로 설치했다"며 "소박하고 간소한 장례를 치른다는 기조는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장례위는 고인의 죽음을 둘러싼 여러 가지 걱정과 우려, 문제 제기의 마음도 잘 안다"며 "고인의 삶을 추모하고자 하는 전국의 수많은 분이 분출하는 애도의 마음도 이 장례 절차를 통해 최대한 담을 수밖에 없음을 부디 이해해 달라"고 덧붙였습니다.

박 시장의 죽음에 대해 온라인을 중심으로 유포되는 각종 글에 대해서는 엄중히 경고하며 자제해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박 의원은 "고인에 대한 일방의 주장이나 확인되지 않는 내용이 마구 퍼지고 있다"며 "특히 유튜브 방송 가로세로연구소가 고인의 사망 추정 장소에서 보여준 사자명예훼손을 넘어 국가 원수까지 모독한 생방송에는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우

려했습니다.

이어 "경찰에서 박 시장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히 조치하겠다고 밝혔다"며 "이는 유족들의 간절한 뜻이자 바람이며, 고인의 명예를 훼손할 뿐 아니라 유족들의 고통을 더 극심하게 하는 것을 헤아려 멈춰달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진중권, '원피스 논란'에 "박정희가 차라리 공평"
  • 한강 홍수주의보 발령…강변 공원 곳곳 침수
  • 17일 임시공휴일에 중소기업 절반 "아직 휴무 결정 못해"
  • 서울 주요도로 통제에 퇴근길 교통혼잡…"대중교통 이용하세요"
  • '류호정 원피스' 뭐길래…8만 원대 국내 브랜드 '품절'
  • 윤도한 수석 "권경애 변호사에 전화한 적 없고 알지도 못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