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받은글에 가짜 사진까지…경찰, "2차 피해" 엄정 대응

기사입력 2020-07-11 19:31 l 최종수정 2020-07-11 19: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사건과 관련해 정체불명의 글과 사진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습니다.
고소인 신상털기와 비난도 속출하는 가운데, 경찰은 이런 2차 가해 행위에 대해 엄중히 조치할 방침입니다.
박규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것과 관련해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고소장 내용이 휴대전화 메신저를 통해 떠돕니다.

고 박 시장의 전 비서로 추정된다며 엉뚱한 직원의 사진이 공유되기도 합니다.

서울시는 성추행 피소와 전혀 관련없는 글과 사진 등이 유포되고 있다며 인권담당관에게 가짜뉴스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박 시장을 고소한 여성에 대한 신상털기와 무분별한 비난도 이어지고 있어 2차 가해 우려도 제기됩니다.

과거 비서실 근무자들을 파악하면 곧 색출할 수 있을 것이라는 내용을 비롯해 여비서가 먼저 유혹한게 아니냐는 글까지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진실이 밝혀지지 않은 만큼, 고소사건 관련자들의 명예를 훼손되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 인터뷰(☎) : 장윤미 / 변호사
- "확인되지 않은 피해사실이라거나 고소내용 정확하지 않음에도 사진등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습니다. 전형적인 2차 가해이고 이렇게 확인되지 않은 정보들을 유포시킬 경우에는 법적으로도 처벌된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경찰은 이런 모든 2차 가해 행위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히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 등에선 고소 여성과 연대한다는 지지 글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박규원입니다. [ pkw712@mbn.co.kr ]

영상편집 : 오혜진


화제 뉴스
  • [단독] 달리던 전동 킥보드와 부딪친 60대 남성 3일째 중환자실에
  • 경찰 조사 받던 남성…아파트서 극단적 선택
  • '고구마 대신 사이다?'…여권, 차기 대권구도 '요동'
  • 이해찬 대표, 생방송서 성금 봉투 못 찾는 해프닝
  • 지역발생 3월 말 이후 최다…"거리두기 상향 곧 결정"
  • 수자원공사 "댐 방류량 5배 넘게 늘려요"…20분 전 통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