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전자발찌 충전 거부 성범죄자 재수감

기사입력 2020-07-12 09:09 l 최종수정 2020-07-19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받은 성범죄자가 충전을 거부하고 수차례 전원을 꺼뜨려 다시 교도소에 수감됐습니다.

광주지법 형사4단독 박상현 부장판사는 특정 범죄자에 대한 보호관찰 및 전자장치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모(47)씨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습니다.

박 부장판사는 "박씨는 누범 기간 중 자숙하지 않고 보호관찰관의 감독을 여러 차례 불응해 죄책이 무겁다"며 "다만 전자장치를 물리적으로 훼손하지는 않았고 도주나 다른 범행을 저지를 목적은 아니었던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습니다.

박씨는 지난해 8월부터 11월까지 보호관찰관의 전자발찌 충전 지시를 거부하고 방전 시켜 위치 추적을 피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그는 성범죄로 실형을 산 뒤 2018년 11월부터 5년간 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8월 보호관찰소 직원이 전자발찌 저전력 경보를 확인하고 충전하라고 지시했음에도 "너 몇 살이냐. 충전할 때 되면 내가 해"라며 욕설을 하고

방전시켰습니다.

지난해 11월에도 직원이 10여차례 전화와 문자메시지로 충전하라고 했지만 핑계를 대거나 연락을 피했습니다.

결국 보호관찰소 직원들이 집까지 찾아갔으나 문을 열어주지 않고 피했습니다.

현행법상 전자발찌를 고의로 훼손하거나 관리를 소홀히 하면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집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격려" vs "추행" 어깨 손 올린 부산시의원 CCTV 공개
  • 제자 19명 성추행한 '스쿨미투' 전직 교사 항소심도 실형 선고
  • 제왕절개 수술받은 산모 배 속에서 15㎝ 거즈 발견
  • 또 '시험지 유출'?…상주 모 여고 교사가 특정 학생에 문제 유출
  • "맞짱뜨자"…서울 신촌 길거리서 대낮에 '묻지마' 폭행
  • 고민정 "택배 노동자는 숨은 영웅…'택배 없는 날' 큰 의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