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박시장, 천국서 편히 지내길"…서울시청서 온라인 영결식 진행

기사입력 2020-07-13 10:02 l 최종수정 2020-07-20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박 시장 가시는 마지막 길에 인사드리러 왔습니다. 부지런히 일 잘하시는 행보가 좋았는데, 참 안타깝습니다."

극단적인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박원순 서울시장 영결식이 오늘(13일) 오전 시청에서 진행되는 동안 비가 내리는 시청 앞 서울광장에는 그를 배웅하기 위한 시민 100여 명이 모여들었습니다.

박 시장 영결식은 오전 8시 30분부터 시청 다목적홀에서 진행됐습니다. 영결식 현장에는 유족과 시·도지사, 민주당 지도부, 서울시 간부, 시민사회 대표자 등 100여 명의 제한된 인원만 참석했습니다.

영결식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됐습니다.

지지자들은 서울광장에서 한 손으로 우산을 들고 한 손으로 휴대전화를 든 채 영결식 생방송을 시청했습니다. 그의 생전 활동 모습이 담긴 영상이 상영되자 일부 지지자는 눈물을 흘렸습니다.

일부 시민은 영결식 상황이 궁금한 듯 시청 유리문을 통해 청사 내부를 들여다보기도 했습니다.

서울 송파구에서 온 77살 이모 씨는 "그동안 고생 많으셨고, 천국에 올라가서 마음 편히 잘 지내시고, 지상의 가족들 잘 살펴주기 바란다"고 했습니다.

청사 입구 유리문은 시민들이 박 시장을 추모하며 붙여놓은 노란 포스트잇으로 가득했습니다. 시민들은 청사부터 운구 차량까지 이어지는 약 100m 길이의 펜스 양옆에 줄지어 서 있었습니다.

한 남성이 "나도 지지자지만 (박 시장이) 성추행한 것은 이해가 안 간다"고 말하자 지지자들은 거세게 항의했고, 해당 남성은 쫓겨나듯이 자리를 피했습니다.


지지자들은 박 시장 운구차가 도착하기 전 이른 아침부터 청사 앞 분향소 주변에 모여 눈물을 훔치며 박 시장을 추모했습니다.

앞서 박 시장 운구차는 이날 이른 아침 불교식 발인을 마친 뒤 오전 7시 20분께 빈소가 마련됐던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출발했습니다.

운구차는 20여 분 만인 오전 7시 45분께 시청 앞 서울광장에 도착했습니다.

박 시장 친척이 든 영정이 모습을 드러내자 지지자들은 '아이고'를 외치며 울음을 터뜨렸습니다.

일부 지지자 사이에서는 "너희들도 똑같이 죽어라", "시장님, 나쁜 놈들 없는 데로 가세요", "자기들은 흠결 훨씬 많으면서" 같은 외침도 들렸습니다.

상복을 입은 유족들은 마스크를 쓴 채 입을 막고 흐느끼며 영결식이 열리는 청사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서울광장을 둘러싼 언론사들의 취재 열기도 뜨거웠습니다. 방송사들은 박 시장의 마지막 모습을 담기 위해 차량 위에 카메라를 설치했습니다. 외신 기자들도 눈에 띄었습니다.

경찰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경력을 배치했지만, 우려와는 달리 박 시장 지지자와 반대자 사이 충돌은 발생하

지 않았습니다.

장례위원회는 영결식을 마친 뒤 박 시장의 시신을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합니다. 이후에는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옮겨 매장할 방침입니다.

장례위원장은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이해찬 민주당 대표,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행정1부시장)이 맡았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계속된 집중호우에 낙동강 상류 둑 붕괴…복구작업 마무리 단계
  • 장미 지나가도 6호 태풍 올까? '메칼라' 북상 중
  • 진중권, 문찬석 비판한 임은정에 "국민이 아는 간교한 사골 검사"
  • 제약사 한국파마, 상장 첫날 상승 출발…공모가 대비 131%↑
  • '보험금 95억' 캄보디아 만삭 아내 사망 사고 남편 금고 2년
  • 조국 딸, 집 찾아와 초인종 누른 기자 '주거침입·폭행치상' 혐의로 고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