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내년도 최저임금 8천720원…역대 최저 1.5% 인상

기사입력 2020-07-14 07:00 l 최종수정 2020-07-14 07: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5% 인상된 8,720원으로 결정됐습니다.
역대 최저 인상률로 근로자위원 전원과 사용자위원 일부가 퇴장하는 진통 속에 최종 의결됐습니다.
강영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5% 오른 8,720원으로 결정됐습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오늘 새벽 9차 전원회의를 열고 공익위원들의 안에 따라 1.5% 인상안을 최종 의결했습니다.

찬성 9표, 반대 7표로 표결에는 전체 27명의 위원 중 사용자위원 7명과 공익위원 9명 만이 참가했습니다.

민주노총 소속 근로자위원 4명이 회의에 불참한 데 이어 한국노총 추천 위원 5명과 소상공인연합회 소속 사용자위원 2명이 공익위원 안에 반발해 퇴장했습니다.

노동계와 경영계는 각각 내년도 최저임금안으로 16.4% 인상된 1만 원과, 2.1% 삭감한 8,410원을 제시한 바 있습니다.

1.5% 인상은 최저임금제도를 시행한 1988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IMF 위기 때인 1998년이 2.7%였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위기 속에서 중소기업과 영세 자영업자들을 우선 고려했다는 해석입니다.

▶ 인터뷰 : 박준식 / 최저임금위원장
- "국가의 일자리와 노동시장과 경제주체들을 보호하고 우리 경제의 지속가능성을 돈독하게 하는데 나름대로 굉장히 중요한 의미를 지닌…."

최저임금안은 고용노동부 장관에 제출되고 장관은 다음 달 5일까지 이를 고시해야 합니다.

고시를 앞두고 노사 양측은 재심의를 요청할 수 있지만 지금껏 재심의를 한 경우는 없었습니다.

MBN뉴스 강영호입니다.
[ nathaniel@mbn.co.kr ]

영상편집 : 이우주


화제 뉴스
  • [단독] '만취' 서울시 공무원…여성들 합석 요구에 경찰에 행패까지
  • "독감백신 15분만 상온 노출되면 물백신"…백신 500만 개 어쩌나
  • '자녀 특혜 의혹' 나경원 압수수색 영장 '통째 기각'
  • "집 지어줄게"…지적장애인 로또 1등 당첨금 가로챈 부부
  • 소연평도서 어업지도선 공무원 실종…군 "북 해역서 발견 정황"
  • 민주, 공수처법 개정안 기습 상정…국민의힘 "이게 협치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