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지하철에서 여성 불법촬영하던 40대 공무원 붙잡혀

기사입력 2020-07-14 19:20 l 최종수정 2020-07-14 20: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지하철 안에서 여성들의 신체를 불법 촬영하던 40대 공무원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이 휴대전화를 열어보니, 2015년부터 몰래 찍은 사진들이 가득했습니다.
박은채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줄무늬 옷을 입은 남성이 휴대전화를 쳐다보며 지하철역을 빠져나갑니다.

잠시 후 경찰이 도착하고, 한참동안 소란을 피우던 남성이 경찰에 손을 붙들린 채 끌려갑니다.

지하철 안에서 여성 승객들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남성을 경찰이 체포하는 모습입니다.

▶ 스탠딩 : 박은채 / 기자
- "경찰과 실랑이를 벌이던 남성 A씨는 이곳에서 불법촬영 혐의로 붙잡혔습니다."

▶ 인터뷰 : 목격자
- "실랑이가 벌어지더니 잡혀갔다, 이런 얘기 (들었어요)…."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수원에 거주하는 현직 공무원이었습니다.

또 A씨의 휴대전화에는 2015년부터 6년 동안 여성을 불법촬영한 사진들이 대거 들어 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6년 간 여성들을 몰래 촬영하는 범행을 저질러 왔는데, 이번에도 지하철 안에서 불법촬영을 하다 결국 덜미를 잡힌 겁니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A씨를 불법촬영 혐의로 입건해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박은채입니다.

[icecream@mbn.co.kr]

영상취재: 김영진 기자
영상편집: 최형찬


화제 뉴스
  • 진중권, `원피스 논란`에 "박정희가 차라리 공평"
  • 물폭탄 쏟아진 영월 "24시간 비상체제 유지"
  • 17일 임시공휴일에 중소기업 절반 "아직 휴무 결정 못해"
  • 서울 주요도로 통제에 퇴근길 교통혼잡…"대중교통 이용하세요"
  • '류호정 원피스' 뭐길래…8만 원대 국내 브랜드 '품절'
  • 윤도한 수석 "권경애 변호사에 전화한 적 없고 알지도 못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