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내년도 최저임금 1.5% 오른 8720원…인상률 역대 최저

기사입력 2020-07-14 19:30 l 최종수정 2020-07-14 2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내년도 최저임금은 8,720 원으로 결정됐습니다.
인상률로는 역대 최저인데,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 약속했던 최저임금 1만 원은 사실상 어렵게 됐습니다.
전민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내년도 최저임금은 올해보다 1.5%, 130원 오른 8720원입니다.

최저임금이 도입된 1988년 이래 최저 인상률입니다.

주 40시간 근무와 이에 따른 8시간 주휴수당까지 포함하면 월급으로는 182만 원입니다.

▶ 인터뷰 : 권순원 / 최저임금위원회 공익위원
- "소득도 중요하지만, 일자리가 생계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기반이라고 판단했습니다."

노사 양측은 당초 각각 1만 원과 8410원을 제시했다가 수정안을 내놨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습니다.

결국 근로자위원들이 전원 불참한 채 공익위원 측이 제시한 8720원이 표결을 통과했습니다.

▶ 인터뷰 : 정민정 / 최저임금위원회 근로자위원
- "결국에는 (공익위원들이) 우리의 목소리를 진심으로 듣고 있지 않는다는 생각이 들었고…."

▶ 스탠딩 : 전민석 / 기자
- "최저임금위원회 근로자위원들은 일부가 사퇴를 예고하는 등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에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노사 양측은 이번 결정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고, 고용노동부 장관은 최저임금위에 재심의를 요청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껏 재심의가 이뤄진 적은 한 번도 없었습니다.

MBN뉴스 전민석입니다. [janmin@mbn.co.kr]

영상취재 : 이종호 기자·양희승 VJ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김정숙 수해봉사 예찬한 민주당 의원들 "클래스가 달라"
  • 제자 19명 성추행한 '스쿨미투' 전직 교사 항소심도 실형 선고
  • 제왕절개 수술받은 산모 배 속에서 15㎝ 거즈 발견
  • 또 '시험지 유출'?…상주 모 여고 교사가 특정 학생에 문제 유출
  • 용인 학교·교회서 사흘 동안 코로나19 16명 '집단 감염'
  • "맞짱뜨자"…서울 신촌 길거리서 대낮에 '묻지마' 폭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