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강화도서도 '수돗물 유충' 신고…인천 서구 외 지역도 피해 호소

기사입력 2020-07-15 13:08 l 최종수정 2020-07-22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인천 서구 이외에 강화군 지역에서도 수돗물 유충 신고가 접수돼 상수도 당국이 확인 중입니다.

오늘(15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전날 밤 인천시 강화군 수돗물에서도 유충이 나왔다는 신고 1건이 시 상수도사업본부에 접수됐습니다.

인터넷 맘카페에는 전날 강화군 주민이라고 밝힌 한 글쓴이가 "강화도도 수돗물 유충이 나왔다"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시했습니다.

글쓴이는 "수돗물에 유충이 나왔다는 뉴스를 보자마자 (필터를) 확인해보니 유충이 있었다"며 "소름이 돋아 순간 소리를 질렀다"고 적었습니다.

상수도사업본부는 현재 직원을 현장으로 보내 실제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생했는지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강화군은 유충 발생 민원이 잇따라 제기된 서구 지역과 같은 공촌정수장에서 수돗물을 공급받는 곳입니다.

현재 상수도사업본부는 공촌정수장 내 수돗물을 정수하는 데 사용되는 못(池) 형태의 '활성탄 여과지'를 유충 발생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서구 지역에서는 지난 9일부터 전날 오전까지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생했다는 민원 23건이 제기됐으며, 이후에도 민원이 계속해 들어오고 있습니다.

상수도사업본부는 강화군 사례처럼 공식적으로 신고가 접수되지는 않았으나 인터넷 등을 통해 유충 발생 소식이 알려진 계양구와 부평구 등지에 대해서도 유충 발생 여부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전날 밤부터 인천지역 한 맘카페에는 "부평구 삼선동 주민인데 설거지를 하려고 물을 받았더니 유충이 있었다"거나 "남동구 구월동에도 유

충 출현, 어디로 신고하나요"라는 글이 사진과 함께 잇따라 올라왔습니다.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부평과 계양 지역에 물을 공급하는 부평정수장을 확인했으나 서구나 강화군 지역에 물을 공급하는 공촌정수장과 달리 유충이 발견된 것은 없었다"며 "실제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생했는지와 원인 등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장미 지나가도 6호 태풍 올까? '메칼라' 북상 중
  • 청와대 수석 일부 교체…정무수석 최재성·민정수석 김종호
  • 진중권, 문찬석 비판한 임은정에 "국민이 아는 간교한 사골 검사"
  • 계속된 집중호우에 낙동강 상류 둑 붕괴…복구작업 마무리 단계
  • '보험금 95억' 캄보디아 만삭 아내 사망 사고 남편 금고 2년
  • 조국 딸, 집 찾아와 초인종 누른 기자 '주거침입·폭행치상' 혐의로 고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