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비건 시민모임, 개 도살 금지법 제정 촉구

기사입력 2020-07-26 14:38 l 최종수정 2020-08-02 15: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비건 세상을 위한 시민모임(비시모)은 중복(中伏)인 26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 도살 금지법 제정을 촉구했습니다.

비시모는 "우리나라에 개 농장과 개 산업이 존재할 수 있었던 것은 청와대와 정부, 국회의 무책임한 방관과 방치 때문"이라며 "하루빨리 개 도살 금지법을 제정해 개 식용 없는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대만, 싱가폴, 태국, 필리핀 등은 오래전부터 개 식용을 금지하고 있고, 중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개를 가축에서 제외했다"면서 "2018년 개 식용 종식을 요구하는 청원에 42만 명이 동의하기도 한 만큼 이제는 정부와 청와대가 나서 우리나라도 개 식용을 금지할 차례"라고 강조했습니다.

청와대는 2018년 8월 '가축에서 개를 제외하고 개의 식용을 금지해달라'는 국민청원이 답변 기준인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자 "가축에서 개가 빠질 수 있도록 관련 규정 정비를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비시모는 "우리나라 반려동물 인구는 1천500

만명에 이르지만, 한편으로 개 식용이라는 악습이 존재한다는 것은 참으로 끔찍한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발언을 마친 참가자들은 개 가면을 쓰고 철창 케이지 안에서 피켓을 든 채 '갇힌 개'를 형상화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습니다.

이들은 이날 현장에 나온 청와대 관계자에게 개 도살 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내용의 서한을 전달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정부 "12월 초까지 하루 400~600명 지속" 강조
  • '판사 사찰' 최대 쟁점…문건 공개하자 대검에 수사 의뢰
  • 소상공인 "하루하루 버티는 중"…비대면 외식쿠폰 검토
  • 7살 아이 엎드리게 해 때린 또래…직접 찾아가 응징한 아빠
  • '청정지역' 울릉도 확진자 첫 발생…어선 방역 관리 '구멍'
  •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징역 40년…공범들도 중형 선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