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동해안은 옛말…오징어 황금어장은 서해안이 대세

김영현 기자l기사입력 2020-07-28 09:20 l 최종수정 2020-07-28 09: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동해안의 대표 수산물인 오징어가 요즘 충남 서해안에서 많이 잡히고 있습니다.
전국의 어선들이 몰려들 정도로 서해안이 오징어 황금어장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김영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충남 태안의 신진도항입니다.

밤샘 조업을 마친 오징어잡이 배들이 들어옵니다.

어창에는 오징어들로 가득, 뜰채로 상자에 담아 대기하고 있던 활어차에 옮겨 싣습니다.

이달 중순부터 오징어잡이가 시작됐는데, 서해안이 황금어장으로 떠오르면서 전국의 배들이 몰려들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강용택 / 오징어잡이 어민
- "작년에는 오징어가 안 잡혀서 어려웠는데 (올해는) 오징어가 많이 잡혀서 전망이 좋을 거 같습니다."

위판장에선 경매가 시작됐습니다.

경매사가 가격을 외치고, 도매인들은 품질 좋은 오징어를 사려고 눈치작전을 펼칩니다.

거래 가격은 20마리 한 상자에 4만 5천 원 선, 하루 평균 100여 척의 배들이 잡아 올리는 오징어는 35톤에 달합니다.

서해안 오징어는 수도권까지 2시간 이내로 운송이 가능해 신선도를 유지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 인터뷰 : 주재은 / 수협 경매원
- "전국 산지로 가다 보니까…. 수요들이 많고 부르는 가격이 오르다 보니 경매가가 자연스럽게 올라가는 현상이…."

서해안 오징어잡이는 오는 10월 초까지 계속됩니다.

MBN뉴스 김영현입니다. [ yhkim@mbn.co.kr ]

영상편집 : 김경준



김영현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현장에서 뛰는 기자
  • 열려 있습니다. 현장에서 뛰는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윤석열 직무배제' 고민 깊어지는 문 대통령, 다음 주 입장 밝힐까?
  • 사흘째 확진자 500명대…수능 직전 대치동 학원 확진 비상
  • 미국, 누적 확진 1,300만 명 넘어…썰렁한 블랙프라이데이
  • 북, 잇따른 '백신 해킹' 시도…아스트라제네카도 불발
  • 청와대 시위 찾은 김종인 "추미애 너무 역겨워" vs 민주당 "서초 가서 항의하라"
  • 윤석열 직무정지소송 핵심 변수는?…'사찰 논란 문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