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돌로 유리문 깨고 난동…대책 없는 입주민 갑질

기사입력 2020-07-30 19:21 l 최종수정 2020-07-30 2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술에 취한 남성이 아파트 관리사무소 출입문을 돌로 부수고 직원을 위협한 사건이 또 발생했습니다.
이런 일이 지나서도 다시 찾아와 욕설까지 일삼는 등 피해가 반복되고 있는데, 피해자를 위한 대책은 사실상 없는 상황입니다.
박규원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22일 서울의 한 아파트.

순찰차가 도착하고 경찰들은 관리사무소로 향합니다.

취객이 난입해 직원을 위협한다는 신고가 접수된 것입니다.

▶ 스탠딩 : 박규원 / 기자
- "술에 취한 남성은 이 돌을 휘둘러 유리문을 부순 뒤, 사무실 2층까지 따라가 직원을 위협했습니다."

▶ 인터뷰 : 피해 직원
- "돌멩이를 가지고 현관문을 쾅쾅 치더라고. 막 고함지르고 자기 혼자서 흥분해서. 겁이 나서…."

일주일쯤 후, 이 남성은 다시 관리사무소를 찾아와 소장과 직원에게 욕설을 퍼붓다 경찰에 연행됐습니다.

▶ 인터뷰 : 피의자
- "견적이고 xx고 xx 다 내면 되잖아 xxx아. 술 먹고 하는게 죄야? 이런 건 빨리빨리 해야지 xxx아."

갑질 피해가 계속되지만, 처벌을 받고 나와도 또다시 아파트 주민과 관리사무소 직원으로 만나게 되는 게 현실입니다.

▶ 인터뷰(☎) : SH 공사 관계자
- "갈등이 있는 경우에 주거 이동 규정은 있는데 문제는 (임대아파트 입주민) 그분이 동의를 해야 한다는 것이에요 입주민이…. 강제로 옮길 수 있는 방법은 없고요."

직원이 근무지를 옮기려고 해도 아파트마다 선발 규정이 천차만별이라 사실상 일을 그만두고 재취직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 인터뷰 : 피해 직원
- "그분이 처벌을 받고 나오면 가슴에 앙금을 품고 나올 거 아니에요. 그러면 이보다 더한 일이 일어날 수도 있다는 얘기예요."

경찰이 지난 5월부터 이른 바 '아파트 내 갑질'에 대한 특별신고기간을 운영하고 있지만 피해직원 보호를 위한 근본 대책 마련은 아직 요원합니다.

서울강서경찰서는 주민 A씨를 재물손괴와 업무방해 혐의로 입건했고 엄중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MBN뉴스 박규원입니다. [pkw712@mbn.co.kr]

영상취재 : 이은준 VJ
영상편집 : 오광환



화제 뉴스
  • 쑥대밭 됐는데 또 철원에 물 폭탄…집기 옮기며 발만 동동
  • 수도권 내 교회 소모임 감염 확산…일본에선 변종 코로나19 유행
  • 섬진강 마을은 진흙 범벅…산사태로 부부 사망
  • 다리 밑까지 차오른 대동강…개성에 쌀·특별생활비 전달
  • 조국 "검찰, 대통령 탄핵 밑자락 깔아" 주장 논란
  • 광주 평동산단 침수…유골함도 잠겨 유족들 '항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