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젊은 직장인 5명 중 3명 "회사 이득 보더라도 내가 손해면 싫다"

기사입력 2020-08-01 09: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자료 제공 = 대학내일20대연구소]
↑ [자료 제공 = 대학내일20대연구소]
젊은 직장인 5명 중 3명이 회사가 이득을 보더라도 본인이 손해를 입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는 만 19~59세 직장인 남녀 1150명을 Z세대(만 19~24세), 밀레니얼 세대(만 25~39세), X세대(만 40~50세), 86세대(만 51~59세)로 구분해 일과 직업, 직장, 업무와 관련한 인식을 비교했다.
해당 비교 결과에 따르면 3040 밀레니얼(28.5%)과 X세대(28.7%)의 경우 업무를 '생활에 필요한 돈을 벌기 위한' 수단으로 여기는 비율이 비교적 높다. 반면 20대 초반인 Z세대 직장인은 업무 과정에서 '자신의 능력을 발휘해 성취와 보람을 느끼는 것(27.1%)'을 가장 중요시한다. '새로운 지식을 알아가며 발전하고 성장(18.6%)'하고자 하는 욕구 또한 다른 세대보다 높게 나타나 업무를 자기 계발의 과정이자 성장과 성취를 느끼는 수단으로 여기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기성세대가 Z세대 후배에게 지금 하는 일이 개인 성장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자주 확인시켜줘야 하는 이유다.
워라밸은 '일과 삶의 균형'을 뜻하는 '워크 앤 라이프 밸런스(Work and Life Balance)'의 줄임말이다. 요즘 세대에게 이 워라밸은 '칼퇴'가 아닌 '정퇴(정시 퇴근)'에 가깝다. 개인이 생각하는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의 형태를 물었을 때 X세대와 86세대는 '자유로운 휴가 사용'을 꼽은 반면, MZ세대는 '야근 없는 정시 퇴근'을 1순위로 꼽았기 때문이다. MZ세대는 주어진 일을 덜 하려는 게 아니라 주어진 일만큼 근무하는 직장생활을 보장받길 원한다..
MZ세대는 다른 세대보다 일과 개인의 삶을 나누어 인식하려는 경향이 강하다. 출근 시간에 관해서도 50대 이상 86세대(61.0%)는 '정해진 시간보다 일찍 출근해 업무 시작 준비를 해야 한다'는 비율이 높은 반면 밀레니얼 세대(66.2%)와 Z세대(62.9%) 대부분은 '정해진 시간에 늦지 않게만 출근하면 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또 '내가 손해일지라도 회사가 이득을 본다면 만족한다'는 질문에 86세대 절반 이상(54.6%)이 동의했지만 밀레니얼 세대(63.9%)와 Z세대(67.1%)는 '회사가 이득을 보더라도 내가 손해라면 받아들일 수 없다'고 답했다.
이번 조

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 59세 이하 직장인 남녀 1150명 표본을 대상으로 올해 6월 30일부터 7월 6일까지 7일간 구조화된 설문지를 활용한 온라인 패널 조사 방법으로 실시했다. 데이터스프링이 운영하는 한국 패널 서비스 '패널나우'를 이용했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서울·경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타지역 이동 자제"
  • 전국 대부분 폭염특보…내일 장마 끝
  • 코로나19 신규 확진 어제만 166명…오늘도 교회발 감염 급증
  • [종합뉴스 단신] 전국 기름값 3주째 안정세…휘발유 리터당 1361.1원
  • "완치자 혈장, 치료에 효과 징후"…미국 누적 확진자 530만 넘어
  • 문 대통령 "일본과 언제든 마주 앉을 것…남북 협력이 최고의 안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