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충북 음성군 침수로 인해 대피령 내려져... 총 4천 900여 명 대피

기사입력 2020-08-02 12:59 l 최종수정 2020-08-09 13: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음성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감곡면 청미천이 만수위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군은 하류지역 침수 등이 우려돼 오양·왕장·단평리 1천 800여 가구, 3천 700명에게 대피령을 내렸습니다.

감곡면 주천저수지도 만수위에 도달해 이날 오전 8시께 저수지 인근 원당리와 주천리 350여가구, 700여 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삼성면 양덕리 지방하천인 성산천도 수위가 급상승해 양덕3리와 용성리 301가구 530여명에게 안전지대로 몸을

피하게 했습니다.

해당 지역 주민들은 마을회관 등으로 대피하는 중입니다.

감곡면 문촌리의 오갑천은 둑 일부가 유실됐습니다.

감곡면과 삼성면 등에서는 일부 주택과 과수원 등이 침수됐습니다.

음성군 관계자는 "상류에서 빗물이 많이 유입되면서 주천저수지와 청미천, 성산천이 범람할 우려가 있어 주민 대피령을 내렸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서울·경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타지역 이동 자제"
  • 중부지역 오락가락 기습 폭우…잠수교 보행자 통행 제한
  • 전국 대부분 폭염특보…내일 장마 끝
  • 코로나19 신규 확진 어제만 166명…오늘도 교회발 감염 급증
  • 집단감염 우려 속 서울 도심 곳곳 집회 강행
  • "완치자 혈장, 치료에 효과 징후"…미국 누적 확진자 530만 넘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