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물바다 된 도로에 발 묶인 시민들…천안·아산 온통 물난리

기사입력 2020-08-03 16:05 l 최종수정 2020-08-10 1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늘(3일) 시간당 5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충남 천안과 아산 시내 곳곳이 물에 잠기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도로 곳곳이 강물 같은 물길로 변했고, 지붕까지 물이 찬 차량들은 운행을 멈췄습니다. 대형마트를 찾은 시민들은 입구 앞에서 옴짝달싹 못한채 그저 도로 위 흙탕물만 바라보며 발을 동동 굴렀습니다.

오후 3시 현재 이날 하루에만 157㎜의 비가 내린 천안 서북구 이마트 앞 도로는 거대한 물길이 만들어졌습니다.

동남구 홈플러스 앞 상황도 마찬가지여서 차량들이 줄줄이 침수피해를 봤습니다.


동남구 남산전통중앙시장에도 무릎 높이까지 물이 차올라 상인들이 급하게 판매 물품들을 높은 곳으로 치웠습니다.

KTX천안아산역 인근, 신방동주민센터 앞, 성환읍 복모리 하수처리장 등지 지하차도에서는 차량 10여대가 침수됐습니다.

봉서산샛길 주변 아파트 단지를 감싸는 도로에도 거대한 물길이 만들어졌습니다. 쌍용역 주변 도로, 구성동 일대 등 평소 차량 통행이 많은 주요 도로 역시 물바다로 변했습니다.


병천천, 쌍전천, 원성천, 장재천 등 수위가 급격히 오른 시내 주요 하천 인근 주민에게는 "범람에 대비해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라"는 안내 문자가 발송됐습니다.

천안천 인근 마을에서는 하천 물이 제방을 넘어서면서 주민들이 급히 고지대로 몸을 피하기도 했습니다.

아산 역시 물난리를 겪고 있습니다.

아산온양여고 인근, 신정호 주변, 배방 2

1번 국도, 염치읍내 등 아산시내 모든 지하차도에 물이 차 차량 운행이 통제됐습니다.

탕정면 매곡천과 인주면 밀두천은 범람 위기로 인근 주민에게 대피령을 내렸습니다.

밀두천 인근 한 물품가게 주인은 "밀두교 아랫부분까지 물이 차올랐는데, 오후 들어 비가 좀 그친 상태"라며 "급한 물품은 정리해 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민주당 제명' 김홍걸 "당에 부담 드려 매우 송구…협조 거부는 사실 아냐"
  • 운동화에 정액 뿌렸지만 '성범죄' 아닌 '재물손괴'?…"적용할 법 조항 없어"
  • 여야 내주 추경안 통과 일정 합의…소비심리 영향 통계도 발표
  • 文 "병역 비리 근절 노력 강화…'공정'은 정부의 흔들리지 않는 목표"
  • 최대집 의협 회장 탄핵 위기…의정 합의 무효 될 수도
  • 전동 보드 올라탄 채 환자 치아 발치한 美 의사 징역 12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