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임진강 폭우에 군남댐 수문 전부 개방…주민들 긴급 대피

기사입력 2020-08-03 19:20 l 최종수정 2020-08-03 19: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경기북부 곳곳에 비가 쏟아져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연천에서는 어제 저녁부터 하루동안 300mm가 넘는 비가 쏟아졌는데요.
최북단에 있는 군남댐의 수문 13개가 모두 개방돼 물을 방류하고 있습니다.
현장 연결 하겠습니다.
박은채 기자, 지금도 비가 오고 있나요?


【 기자 】
네 저는 연천의 군남댐에 나와있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지금 군남댐에서는 비가 잦아들고 있지만 빗물이 모여 바다를 이루고 있습니다.

연천, 파주 지역에는 오늘 오전까지 300mm가 넘는 폭우가 내리며 호우경보까지 발령됐는데요.

폭우가 지금은 조금 나아졌지만 임진강 군남댐이 여전히 제한수위를 웃돌면서 13개 수문 모두를 열어두고 수량을 조절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평소 약 30톤 정도만 방류하는 군남댐이 현재는 60배가 넘는 2,000톤 정도의 물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한편, 북한이 임진강 상류의 황강댐 수문을 일부 개방해 무단 방류하는 정황이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황강댐 방류는 임진강 수계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기 때문에 정부와 군 당국은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습니다.


【 앵커멘트 】
인명피해는 없어야 할 텐데 그곳 주민들은 대피한 상황인가요?

【 기자 】
네, 오늘 오전 임진강 최북단에 있는 필승교 수위가 약 6m까지 올랐다 지금은 다행히 3미터 이하로 내려왔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행락객 대피 수준인 1m를 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한데요.

이에 따라 경기도는 인근 주민들에게 하천 주변에서 대피하라는 재난 문자를 발송하고 외출 자제를 당부했습니다.

경기도 연천군에선 오늘 아침, 대천천 인근 주민 23명이 인근 초등학교와 마을회관으로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빗줄기가 줄어들며 지금은 모두 집에 돌아갔지만, 주민들은 오늘 밤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연천 군남댐 앞에서 전해드렸습니다.

[icecream@mbn.co.kr]

영상취재: 김회종 기자
영상편집: 김혜영



화제 뉴스
  • 거침없는 윤석열 "그런 식으로 검찰인사하는 법 없었다"
  • 만취해 잠든 여성 성폭행한 예비 파일럿…집행유예
  • "'인육 먹고싶다'던 외교관, 예산으로 개인 컴퓨터 구매 시도"
  • 박순철 남부지검장 사의 표명 "더는 가만히 있을 수 없는 지경"
  • 전남 순천서 80대 백신접종 후 사망…"평소 심장질환 앓아"
  • 아이폰12, 내일부터 예약판매 시작…이통사 다양한 혜택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