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재용 프로포폴 의혹 제보자, 공갈 혐의로 구속

기사입력 2020-08-04 15:32 l 최종수정 2020-08-11 16: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프로포폴 상습 불법 투약 의혹'을 국민권익위원회와 언론에 제보한 제보자가 공갈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제보자는 이 부회장에게 "추가 폭로를 하겠다"며 돈을 요구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오늘(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장영채 영장당직판사는 지난달 26일 이 부회장 의혹 제보자 김모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후 "도망의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앞서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씨에 대해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공갈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김씨는 이 부회장에게 돈을 요구하면서 "응하지 않을 경우 프로포폴 관련 추가 폭로를 하겠다"는 식으로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김씨의 범행에 가담한 공범이 있다고 보고 소재를 파악 중입니다.

김씨는 앞서 이 부회장이 서울 강남에 한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받았다고 국민권익위원회에 제보했습니다. 이후 탐사보도 매체인 뉴스타파와의 인터

뷰를 통해 해당 내용을 언론에 알리기도 했습니다.

김씨는 병원에 근무하던 간호조무사 신모씨의 남자친구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지난달 31일 김씨를 구속 상태로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김호삼 부장검사)에 송치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올해 초 대검으로부터 이 부회장 프로포폴 사건을 넘겨받아 담당해 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조상님 일찍 왔어요"…귀성 자제 요청에 이른 성묘 행렬
  • [종합뉴스 단신] 이재명, 지역화폐 단점 지적한 윤희숙에 "공개 토론하자"
  • 평택 폐기물재활용시설 화재로 2명 사망…주말 전국 화재 잇따라
  • 추미애 보좌관 "휴가 대리 신청" 진술…민원실 통화 기록은 '없어'
  • [뉴스추적] 김홍걸 제명 '일파만파'…이낙연 '당 기강잡기?'
  • 재감염 의심사례 조사…거리두기 2단계 연장 여부 내일 결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