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옛 연인 살해 혐의 중국교포 유동수 얼굴 공개…범행 부인

기사입력 2020-08-05 09:46 l 최종수정 2020-08-12 10: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기도 용인에서 옛 연인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돼 경찰 수사를 받아온 중국 교포 49살 유동수씨가 오늘(5일)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전날 유 씨에 대한 신상공개 결정을 한 경찰은 이날 송치 과정에서 그에게 모자 등을 제공하지 않는 방식으로 얼굴을 공개했습니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이날 오전 9시쯤 유 씨를 살인 등 혐의로 수원지검에 송치했습니다.

유 씨는 경찰서를 나서며 고개를 숙이지 않고 취재진을 잠시 쳐다본 뒤 질문에 답했습니다.

그는 범행을 부인하느냐는 질문에 "네"라고 짧게 답했고 경찰이 확보한 증거가 명확하지 않다고 보는 것이냐는 물음에는 "명확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어떤 점이 명확하지 않다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유 씨는 "나중에 검찰 가서 얘기하겠다"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피해자 가족들에 하고 싶은 말이 없느냐는 질문에 "없다"고 답하고선 경찰 승합차에 타 경찰서를 빠져나갔습니다.

유 씨는 지난달 25일 용인시 처인구 자택에서 과거 교제했던 40대 여성 A 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인근 경안천 주변 자전거도로의 나무다리 아래 등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A 씨가 연락이 안 된다는 직장 동료의 실종신고를 접수한 뒤 수사를 벌여 유 씨를 지난달 27일 긴급체포한 뒤 구속했습니다.


유 씨는 그러나 혐의를 부인했고 A 씨의 소재에 대해서도 알지 못한다고 주장해왔습니다.

경찰은 유 씨 자택 주변에 대한 수색을 통해 지난달 30일부터 이틀에 걸쳐 A 씨의 시신을 모두 수습했지만 유 씨는 여전히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유 씨의 범행이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특강법)에서 규정하는 잔인한 범행, 중대한 피해 발생 등

신상공개 요건에 부합한다고 보고 전날 그의 얼굴과 이름, 나이 등 신상을 공개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유 씨 자택 CCTV 등 혐의를 입증할 증거가 확보됐음에도 유 씨가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어 범행 동기를 특정할 수 없지만, 피해자와의 관계, 주고받은 메시지 등에 비춰 치정에 의한 범행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조상님 일찍 왔어요"…귀성 자제 요청에 이른 성묘 행렬
  • [종합뉴스 단신] 이재명, 지역화폐 단점 지적한 윤희숙에 "공개 토론하자"
  • 평택 폐기물재활용시설 화재로 2명 사망…주말 전국 화재 잇따라
  • 추미애 보좌관 "휴가 대리 신청" 진술…민원실 통화 기록은 '없어'
  • [뉴스추적] 김홍걸 제명 '일파만파'…이낙연 '당 기강잡기?'
  • 재감염 의심사례 조사…거리두기 2단계 연장 여부 내일 결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