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여행 가방 시신 사건…친구 살해 20대들 영장실질심사 출석

기사입력 2020-08-05 13:59 l 최종수정 2020-08-12 14: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친구를 살해한 뒤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담아 유기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2명이 사건 발생 후 처음으로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 영장이 청구된 22살 A씨 등 20대 남성 2명은 오늘(5일) 오후 1시 30분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리는 인천지법에 들어섰습니다.

경찰 승합차에서 내린 이들은 검은색 마스크와 모자를 착용해 얼굴 대부분을 가렸으며 수갑을 찬 채 포승줄에 묶인 모습이었습니다.

A씨 등은 "왜 범행했느냐. 피해자에게 할 말은 없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습니다.

이들의 영장실질심사는 오늘 오후 2시부터 진행되며 구속 여부는 오후 늦게 결정될 예정입니다.

A씨 등 2명은 지난달 29일 오후 2시께 서울시 마포구 한 오피스텔에서 동갑내기 친구 B씨를 폭행해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범행 다음 날인 같은 달 30일 오전 6시께 택시를 타고 인천시 중구 잠진도 한 선착장에 가서 여행용 가방에 담은 B씨의 시신을 유기했습니다.

경찰은 하루 뒤 "수상한 여행용 가방이 버려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잠진도 선착장 인근 컨테이너 가건물 주

변에서 가방에 담긴 B씨의 시신을 발견했습니다.

조사 결과 A씨 등 2명과 B씨는 일하다가 알게 된 동갑내기 친구 사이로 파악됐습니다.

사건 발생 나흘 만인 이달 2일 검거된 A씨 등은 경찰에서 "금전 문제 등으로 싸우고 잠이 들었는데 다음날 깨어보니 숨져 있었다"며 "겁이 나서 시신을 버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청와대 "북한에 추가조사 요구…필요시 공동조사 요청"
  • 피격 A 씨 탔던 '무궁화10호' 쌍둥이배 내부 살펴보니…내일 목포 입항
  • [종합뉴스 단신] 불법드론 때문에 인천행 항공기 김포공항으로 회항
  • 테라젠바이오 공동 연구자 일본 나카무라 유스케, 노벨상 유력 후보 선정
  • 백화점 정기세일 첫 주말 "모처럼 쇼핑"…거리두기는?
  • 추모공원 미리 성묘 행렬…'추캉스' 제주행 발길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