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군남댐 하류 파주·연천 물난리…주민 긴급대피령

기사입력 2020-08-05 19:20 l 최종수정 2020-08-05 19: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군남댐이 방류량을 늘리면서, 임진강 수계가 흐르는 파주와 연천이 말 그대로 물난리가 났습니다.
농경지와 비닐하우스가 물에 잠기고, 고립된 주민들이 급히 구조되기도 했습니다.
김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둑을 넘어들어온 흙탕물이 마을을 집어삼켰습니다.

비닐하우스와 마을 곳곳이 물에 잠기고 도로도 사라졌습니다.

일부 주민들은 미처 피하지 못해 고립됐습니다.

▶ 스탠딩 : 김 현 / 기자
- "불어난 물은 순식간에 마을 덮쳤습니다. 제가 잠시 서 있는 이 순간에도 물은 계속 불어나고 있는데요. 주민들은 간단한 옷가지만 챙겨 긴급 대피했습니다."

몸만 피한 주민들은 망쳐버린 한 해 농사를 그저 지켜볼 뿐입니다.

▶ 인터뷰 : 박덕제 / 연천군 진상리
- "(농사는) 아예 끝난 겁니다. 못 쓰고 걷어내야 하는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네요. 오늘 밤에도 비 온다고. 댐이 있어도 소용없는 거죠."

파주시와 연천군은 재난 문자메시지를 발송하고, 주민들을 대피시켰습니다.

▶ 인터뷰(☎) : 경기 연천군 관계자
- "북한에서 방류가 있었던 것 같아요. 그렇게 추정하고 있습니다."

밤사이에도 많은 비가 예상돼, 주민들은 뜬눈
으로 밤을 새야 할 지경입니다.

MBN뉴스 김현입니다. [hk0509@mbn.co.kr]

영상취재 : 라웅비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거침없는 윤석열 "그런 식으로 검찰인사하는 법 없었다"
  • 만취해 잠든 여성 성폭행한 예비 파일럿…집행유예
  • "'인육 먹고싶다'던 외교관, 예산으로 개인 컴퓨터 구매 시도"
  • 박순철 남부지검장 사의 표명 "더는 가만히 있을 수 없는 지경"
  • 전남 순천서 80대 백신접종 후 사망…"평소 심장질환 앓아"
  • 아이폰12, 내일부터 예약판매 시작…이통사 다양한 혜택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