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검언유착 KBS 오보' 취재원 고발 사건 수사 착수

기사입력 2020-08-07 11:15 l 최종수정 2020-08-14 12: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검찰이 KBS에 허위 녹취록을 제보해 '검언유착 사건' 수사 개입을 시도했다는 혐의로 고발된 '성명불상 취재원' 관련 사건을 배당하고 수사 절차에 착수했습니다.

서울남부지검은 시민단체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가 KBS에 허위사실을 제보한 취재원을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형사1부(김남순 부장검사)에 배당했다고 오늘(7일) 밝혔습니다.

법세련은 성명불상 취재원이 '검언유착 사건' 수사와 수사심의위원회 결정에 영향을 끼칠 의도로 KBS에 35살 이동재(구속) 전 채널A 기자와 47살 한동훈(사법연수원 27기) 검사장의 허위 녹취록을 제보했다며 지난달 고발장을 제출했습니다.

KBS는 지난달 18일 이 전 기자와 한 검사장의 대화 녹취록에 두 사람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신라젠 연루 의혹을 제기하자고 공모한 정황이 담겼다고 보도했으나 실제 공개된 녹취록 내용이 보도 내용과 달라 논란을 일자 다음날 "정확히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 단정적으로 표현됐다"며 사과

했습니다.

한 검사장은 KBS 보도와 관련해 보도본부장 등 개인 8명을 상대로 5억 원대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서울남부지법에 제기했습니다.

KBS노동조합, 공영노조와 미디어연대로 구성된 KBS '검언유착 오보' 진상규명위원회'는 양승동 사장과 보도를 한 이모 기자 등 책임자들을 그제(5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조상님 일찍 왔어요"…귀성 자제 요청에 이른 성묘 행렬
  • [종합뉴스 단신] 이재명, 지역화폐 단점 지적한 윤희숙에 "공개 토론하자"
  • 평택 폐기물재활용시설 화재로 2명 사망…주말 전국 화재 잇따라
  • 추미애 보좌관 "휴가 대리 신청" 진술…민원실 통화 기록은 '없어'
  • [뉴스추적] 김홍걸 제명 '일파만파'…이낙연 '당 기강잡기?'
  • 재감염 의심사례 조사…거리두기 2단계 연장 여부 내일 결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