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성윤 유임·조남관 대검 차장…친정권 인사 대거 중용

기사입력 2020-08-07 19:30 l 최종수정 2020-08-07 20: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추미애 법무부 장관 취임 후 두 번째 검찰 고위 간부 인사가 단행됐습니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유임됐고, 추 장관의 참모 조남관 법무부 검찰국장이 고검장으로 승진해 대검 차장검사로 부임합니다.
친정권 성향 인사들이 대거 중용됐다는 분석입니다.
김지영 기자입니다.


【 기자 】
법무부가 검사장급 이상 검찰 고위 간부 26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가장 큰 관심이 쏠렸던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계속 자리를 지키게 됐습니다.

대검 차장엔 추미애 장관의 참모 조남관 법무부 검찰국장이 부임합니다.

노무현 정부 때 특별감찰반장을 지낸 조 국장은 2018년 6월 검사장 승진 후 올해 1월 법무부 검찰국장으로 발탁돼 추 장관을 보좌하며 검찰개혁을 이끌었습니다.

사법연수원 한 기수 선배인 이성윤 중앙지검장보다 먼저 고검장으로 승진해 차기 검찰총장 자리를 놓고 경쟁 체제가 구축됐습니다.

검찰 조직의 '인사·예산권'을 쥐고 있는 검찰국장에는 조국 전 장관에 대한 기소 등을 놓고 윤석열 총장과 대립했던 심재철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이 맡습니다.

검찰 주요 자리에 친정권 성향의 인사를 대거 중용했다는 분석입니다.

또 서울중앙지검장과 검찰국장을 포함해 이른바 검찰 내 요직인 '빅4'를 모두 호남 출신이 차지하게 됐습니다.

법무부는 이번 인사와 관련해 "형사·공판부에서 묵묵히 소임을 다한 검사들을 우대했다"고 밝혔습니다.

MBN뉴스 김지영입니다. [gutjy@mbn.co.kr]

영상취재 : 배완호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국내 주식 부호 부동의 '1위' 이건희…전 세계에서는 67위
  • "대마 움직였다"…윤석열과 '밀당' 들어간 국민의힘
  • 금융당국 "달러보험은 환테크 상품 아닌 보험" 소비자경보 발령
  • 여주 중증 장애인 요양 시설 '라파엘의 집' 관련 확진자 26명
  • 차기 대선 후보 지지율 '이재명 23%·이낙연 20%'
  • 성폭행 사건 직후 가해자 집 찾아간 피해자…대법 "판결 안 바뀐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