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집중호우로 섬진강 범람…구례·곡성 일부 주민 대피

기사입력 2020-08-08 15:39 l 최종수정 2020-08-15 16: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남부 지방에 쏟아진 폭우로 침수 피해가 잇따르면서 전남 주민 2천여명이 대피하고 이재민도 속출하고 있습니다.

8일 전남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부터 계속된 집중호우로 이날 오전 섬진강이 범람해 곡성·구례·광양·순천 주민들이 대피했습니다.

전남도는 오후 1시를 기준으로 전남도민 1천878명이 임시 대피하고 이재민 19명(화순 13명·영암 2명·담양 2명·광양 1명·구례 1명)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곡성은 곡성읍, 입면, 오곡면 등 주민 1천144명이 인근 초등학교로 대피했습니다.

섬진강 유역은 아니지만 곡성군 오산면에는 산사태로 토사가 유입돼 주민 55명이 오산초등학교로 대피했습니다.

구례도 구례읍, 간전면, 토지면, 마산면 주민 279명이 복지시설이나 학교로 대피했습니다.

구례는 서시천 제방이 무너지고 토지면 송정리가 범람해 저지대 마을은 물론 읍내 5일장 거리까지 물에 잠겼고 취수장도 침수 피해를 당해 상수도 공급이 중단된 상태입니다.

광양시 다압면 원동마을 주민 등 32명도 침수를 우려해 대피했고 순천시 월등면 주민 20여명도 인근 중학교로 옮겼습니다.


영산강에도 홍수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장성군 장성읍·황룡면 주민 100명, 나주시 다시면·금천면 주민 13명, 함평군 함평읍 주민 7명 등이 인근 초등학교나 친인척집으로 대피했습니다.

화순 동복댐에 홍수 경보가 발효되면서 동복면 주민 178명이 마을회관으로 몸을 피했습니다.

영광군 군서면 불갑천에도 물이 불어나면서 주민 50여명이 마을회관으로 임시 대피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조상님 일찍 왔어요"…귀성 자제 요청에 이른 성묘 행렬
  • [종합뉴스 단신] 이재명, 지역화폐 단점 지적한 윤희숙에 "공개 토론하자"
  • 평택 폐기물재활용시설 화재로 2명 사망…주말 전국 화재 잇따라
  • 추미애 보좌관 "휴가 대리 신청" 진술…민원실 통화 기록은 '없어'
  • [뉴스추적] 김홍걸 제명 '일파만파'…이낙연 '당 기강잡기?'
  • 재감염 의심사례 조사…거리두기 2단계 연장 여부 내일 결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