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의암댐 사고 시신 2구 발견…실종 경찰정 인양

기사입력 2020-08-09 13:17 l 최종수정 2020-08-09 13: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의암댐 선박 전복 사고로 실종됐던 5명 가운데 경찰관 1명과 민간 업체 직원 1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남은 실종자는 3명인데, 경찰은 실종됐던 경찰정을 인양해 분석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권용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의암댐 선박 사고 실종자 수색 작업이 시작된 지 사흘 만에 2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발견된 장소는 사고가 발생한 의암댐에서 2km 떨어진 강원 춘천시 등선폭포 인근 북한강 유역입니다.」

▶ 스탠딩 : 권용범 / 기자
- "실종자 2명이 발견된 장소입니다. 이곳에서 첫 번째 실종자가 발견됐고, 4분 뒤 약 100m 정도 떨어진 상류 지점에서 두 번째 실종자가 발견됐습니다."

이들은 경찰관 이 모 경위와 민간 업체 직원 김 모 씨로 확인됐고, 강원대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 인터뷰 : 한광모 / 강원도 소방본부 예방안전과장
- "나뭇가지의 절반 정도 물에 잠겨 있는 실종자를 확인을 했습니다. 망자들의 모습은 옷은 입고 있는 걸로 제가 파악을 하고 있습니다."

이로써 남은 실종자는 춘천시청 소속 공무원 1명과 기간제 근로자 2명 등 총 3명입니다.

무사귀환을 애타게 기다리던 가족들은 소식을 접하자 자리에 주저앉아 오열했습니다.

「이 경위가 탔다가 전복돼 사고 지점 하류에서 발견된 경찰정도 인양됐습니다.」

경찰은 경찰정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보내 정밀 감식하고, 수거한 블랙박스에 대한 분석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MBN뉴스 권용범입니다.
[ dragontiger@mbn.co.kr ]

영상취재 : 홍현의 VJ
영상편집 : 유수진


화제 뉴스
  • 국방부 "북한군, 실종 공무원 총격 후 시신 해상서 불태워"
  • 트럭에서 부부 시신 발견…말기 암 아내와 남편
  • 대낮에 술 취해 6층서 벽돌 던진 20대…차량 파손·행인 부상
  • 고려대 교수들, 유흥업소서 법인카드 '촥'…연구비 등 7천만 원 탕진
  • 의대생 "국시 응시하겠다" 성명에…정부 "추가 시험 불가"
  • 아파트 44층서 불…아기안고 경량 칸막이 부숴 대피한 30대 엄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