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남원, 섬짐강 제방 피해 사례 '역대급'... 1천 250명 이재민 발생

기사입력 2020-08-09 15:27 l 최종수정 2020-08-16 16: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록적 폭우로 섬진강 제방이 붕괴한 전북 남원 지역 피해가 시간이 갈수록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습니다.

남원시는 태풍 루사, 매미, 볼라벤 때보다 더 큰 '역대급 피해'를 본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9일 남원시에 따르면 지난 6∼8일 내린 장대비로 1천580건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섬진강 둑이 붕괴하고 요천이 범람하는 등 11곳에서 하천 제방 유실과 범람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섬진강 제방 유실로 금지면 일대에서만 주택 70가구와 농경지 1천㏊가 침수됐고 300여명의 이재민이 생겼습니다.

이웃 11개 읍·면·동에서도 주택 450채가 물에 잠겨 총 1천250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도로 15곳이 침수 또는 일부 유실됐고 축사 4곳도 수몰 피해를 봤습니다.

축사 침수로 소와 돼지, 닭 등이 떼죽음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산사태도 75건이 일어났으며, 108개 마을에서는 상수도 공급이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남원시는 사상 최악의 폭우 피해

가 발생하자 비상 근무 3단계를 발령하고 전 직원을 소집해 복구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남원 지역에는 6일부터 사흘간 평균 447㎜의 장대비가 내렸으며 대강면에는 559㎜의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피해를 본 시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가용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복구작업을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시간대별로 재구성한 '연평도 공무원 피격 사건'
  • 트럭에서 부부 시신 발견…말기 암 아내와 남편
  • 대낮에 술 취해 6층서 벽돌 던진 20대…차량 파손·행인 부상
  • 고려대 교수들, 유흥업소서 법인카드 '촥'…연구비 등 7천만 원 탕진
  • 김주하 AI 앵커가 전하는 9월 24일 종합뉴스 예고
  • 아파트 44층서 불…아기안고 경량 칸막이 부숴 대피한 30대 엄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